기사최종편집일 2021-04-12 16: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펜트하우스2' 김현수 사망…이지아, 엄기준에 키스하며 재등장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3.07 01:24 / 기사수정 2021.03.07 01:39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펜트하우스2' 김현수가 사망한 가운데, 이지아가 엄기준에게 키스하며 재등장했다. 

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6회에서는 딸을 지키기 위해 발악하는 천서진(김소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로나(김현수)는 청아예술제 대상 수상자로 호명됐지만, 그 시각 배로나는 하은별(최예빈) 때문에 피투성이가 되어 있었다. 오윤희(유진)가 배로나를 안고 오열하고 있을 때 화재경보기가 울렸고, 사람들이 뛰쳐나왔다. 이에 경찰(이시언)은 특정한 족적을 찾기는 힘들다고 밝혔다.

계단에 떨어져 있던 하은별 목걸이는 강마리(신은경)가 가장 먼저 발견했지만, 천서진의 손을 거쳐 주단태(엄기준)에게 들어갔다. 주단태는 주석경(한지현)을 통해 목걸이 주인이 하은별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하은별은 몰래 나가 피 묻은 드레스를 던지려 했지만, 뒤따라온 천서진이 그 모습을 보게 됐다. 하은별은 자수하겠다고 했지만, 천서진은 자신이 하은별을 지킬 거라고 말하며 드레스를 불태웠다. 남은 건 범행 도구인 트로피. 천서진은 트로피를 찾으러 학교에 갔다가 오윤희, 강마리와 마주쳤다. 트로피는 주석경의 사물함에서 발견됐다. 하은별의 부탁을 받은 하윤철(윤종훈)의 짓이었다. 천서진은 주석경으로 시간을 번 뒤 다른 사람을 진범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트로피에선 주석경의 지문이 나오지 않았다. 오윤희는 대상 발표 직전 사라진 사람이 하은별이며, 강마리가 봤던 목걸이도 하은별 목걸이와 비슷하단 걸 알게 됐다. 오윤희는 하은별을 추궁했지만, 천서진은 하은별의 드레스를 보여주며 오윤희의 망상이라고 쏘아붙였다. 더욱 불안해진 천서진은 하윤철에게 방법을 찾아보라고 했고, 다음 날 청아예고 수위가 자백했다는 뉴스가 보도됐다.

천서진은 괴로워하며 하윤철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하지만 천서진은 "은별이 지킬 수 있어? 배로나 죽여서라도?"라며 "은별이 잘못되면 내 인생도 없어"라고 밝혔다. 이후 누군가 배로나의 호흡기를 뗐고, 배로나는 숨을 거두었다. 오윤희는 배로나를 따라 죽으려고 했지만, 그때 로건 리(박은석)가 나타나 진범은 수위가 아닌 하은별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단태 앞에 심수련(이지아)과 똑같은 얼굴을 한 여자가 등장, 다짜고짜 키스를 했다.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일지 관심이 쏠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