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22 07: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신승' 롯데 조원우 감독 "초반 경기 흐름 확실히 가져오지 못해 아쉽다"

기사입력 2018.08.12 22:23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두산을 상대로 신승을 거둔 롯데 자이언츠 조원우 감독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롯데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3차전에서 선발로 나서 12-11로 승리, 두산전 3연패를 마감했다.

선발 김원중은 11점의 득점 지원에도 불구, 4⅔이닝 8실점을 기록하며 승리 요건을 놓쳤다. 이후 진명호~고효준~오현택~구승민~손승락으로 이어지는 계투진이 총출동해 마운드를 지켰다. 타선은 선발전원안타를 기록했으며 이대호가 홈런 포함 4안타 4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조 감독은 "어려운 경기에 1승을 거뒀다. 초반 타선이 활발하게 점수를 내줬지만 경기 흐름을 확실하게 가져오지 못한 부분은 좋지 못했다. 아시안게임 휴식기 전까지 남은 3경기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잠실,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