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08: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마이웨이' 금보라 "전남편 빚...잠든 뒤 눈 안 떴으면 좋겠다 생각도"

기사입력 2018.07.12 22:23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배우 금보라가 힘든 시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서 가수 서수남이 동병상련의 아픔을 나눈 친구 금보라를 만났다.

금보라는 "한동안 자면서 '아침에 눈을 안 떴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그런 시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금보라는 과거 전 남편의 빚을 떠안고, 이를 갚기 위해 8년간 밤낮없이 일한 바 있다.

서수남은 "금보라가 그때 어려웠다. 아이들 세 명 데리고 빚을 몽땅 떠안았다"며 "정말 연약한 몸매잖나. 어떻게 저런 몸에서 강한 정신력이 나오는지 정말 연구 대상이다"고 다독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