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6 22: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마더' 이보영·이혜영·전혜진·고보결, 웃음 활짝 비주얼 모녀

기사입력 2018.01.14 14:20 / 기사수정 2018.01.14 14:2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가 이보영-이혜영의 반전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극중 10년간 엇갈린 이보영-이혜영-전혜진-고보결이 실제로는 끈끈한 가족의 조화를 보여주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는 24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는 차가운 선생님(이보영 분)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허율)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모녀 로맨스.

극중 이보영은 조류학 연구원에서 과학 전담 임시교사가 된 수진 역을, 전혜진은 수진의 동생으로 질투가 강하고 욕심이 많은 이진 역을, 고보결은 새내기 기자로 수진을 잘 따르는 막냇동생 현진 역을 맡아 세 자매 사이에 갈등이 드러날 예정이다. 이러한 세 딸을 홀로 키운 이혜영은 당대 최고의 배우 강인한 엄마 영신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 속 이보영과 이혜영은 극중 10년간 어긋난 모녀의 모습과는 달리, 서로의 눈을 마주치며 진솔한 대화를 나누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보영은 이혜영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한 듯 깍지 낀 손을 턱에 대고 경청하고 있다. 그러면서 입가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아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이혜영 역시 이보영 쪽으로 몸을 기울인 채 대화에 집중하고 있어 다정함이 묻어 나온다.

그런가 하면, 이혜영의 세 딸로 등장하는 이보영-전혜진-고보결의 유쾌한 모습도 포착됐다. 전혜진은 이보영에 대한 강한 질투를 보일 예정이지만 실제로는 새하얀 치아를 오롯이 드러내며 발랄한 매력을 풍기고 있다.

특히 이보영의 말 한 마디에도 웃음보를 터뜨리고 있어 시선을 끈다. 이보영을 잘 따르는 막냇동생 역할인 고보결도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웃음꽃 만발한 현장 분위기가 그대로 전해진다.

'마더' 제작진은 "극중 베일에 싸인 네 모녀가 함께하는 촬영장은 여배우들 간의 돈독한 사이가 돋보이며 따뜻함으로 가득하다. 특히 이보영이 이혜영에게 많은 조언을 구하고 이혜영 역시 다정한 미소로 화답하고 있다. 이보영-이혜영을 중심으로 한 또 다른 모성애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마더'는 현재 방송 중인 '슬기로운 감빵생활'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