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5 19: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엑:스케치] 형제 대결에서 유로스텝 챌린지까지…재미 듬뿍 올스타전

기사입력 2020.01.19 19:02 / 기사수정 2020.01.19 19:03


[엑스포츠뉴스 인천, 김현세 기자] KBL 올스타전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KBL은 19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을 열었다. 7800명 관중이 객석을 모두 채웠고, 입석까지 농구 팬으로 발 디딜 틈 없었다. 

오후 1시부터 장외에서 팬 참여 이벤트가 열렸고, 수많은 팬이 줄까지 서 가며 참여했다. 30분여 지나 장내에서 3점슛과 덩크 콘테스트로 열기가 뜨겁게 달아 올랐다. 3점슛 콘테스트에서 KCC 김진용이 영화 '조커' 분장을 하고 춤까지 추며 흥을 돋웠다. 

3점슛 콘테스트는 크리스 맥컬러와 진땀승 끝 최준용이 서든데스에서 이겨 우승을 차지했다. 관중석에서 본인 활약을 감상하는 듯한 세리머니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덩크 콘테스트는 결승에서 만화 '슬램덩크' 주인공 강백호로 변한 KT 김현민이 우승했다.

본 경기는 123-110으로 팀 허훈이 이겼다. 허훈은 1쿼터 때 형 허웅과 1대 1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선수들은 그 외 다양한 퍼포먼스로 많은 농구 팬을 즐겁게 했다. 경기 중간 유로스텝 챌린지를 하거나 심판으로 변신하는 등 다양한 재미를 줬다.

이색 이벤트도 마련됐다. 3쿼터가 끝난 뒤 10개 구단 감독은 자유투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DB 이상범 감독은 이른바 '가랑이슛'을 시도해 2번 중 1번 성공했다. 또, 김시래와 함께 마술쇼를 선보이기도 했다.

올스타 선수들은 다양한 볼거리로 현장을 꾸몄다. 입장부터 김종규가 만화 '포켓몬스터' 피카츄 분장을 해 '플라핑 논란'을 승화시키는 모습도 있었다. 김종규는 본 경기에서 31득점으로 펄펄 날아 최우수선수(MVP) 영예까지 누렸다.

경기가 끝나고 김종규는 "우리 선수 모두 올스타전에서 다치지 않는 선에서 최선을 다해 뛰자고 마음 먹었다. 다행히 결과가 좋아 MVP도 받게 됐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인천,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