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4 19: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9회 결승타 때린 허정협 "기회 기다리며 착실히 준비했다"

기사입력 2019.04.20 20:39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키움 히어로즈 허정협이 결승타를 때려낸 소감을 전했다.

키움은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팀간 2차전에서 7-3으로 승리했다. 2승을 선점하며 또 한번의 위닝시리즈를 예약했다.

키움 선발 이승호는 5이닝 6피안타 2볼넷 3탈삼진 3실점으로 연속 퀄리티스타트 기록을 4경기에서 마감했다. 그러나 윤영삼, 김성민, 한현희로 이어진 불펜진이 실점 없이 막아냈고, 9회 4득점 빅이닝을 만들며 경기를 뒤집었다. 허정협이 결승타를 때려냈다.

경기 후 허정협은 "기회가 왔을 때를 대비해 벤치에서 계속 준비했다. 평소 연습 때도 경기라고 생각하고 임하고 있다. 당장 주전이 아니어서 착실히 준비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결승타 상황에서는 "외야 플라이만 치자는 생각이었는데 더 멀리 가며 좋은 결과가 나와 기쁘다. 경기에 띄엄띄엄 나가니 타격감이 좋을 순 없다. 득점권에서 결과가 좋지 않았는데 오늘 이후 좀 더 편하게 타석에 설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