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6 20: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종합] "왜 이렇게까지"…서정희·서동주 모녀, 악플러 고소 후 쓰린 심경

기사입력 2018.09.15 16:03 / 기사수정 2018.09.15 16:4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자신과 딸 서동주를 향한 악플에 칼을 빼들었다. 서동주 역시 "마음이 아프다"며 심경을 토로했다.

15일 서정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재 저 서정희와 딸 서동주에 대한 협박, 명예훼손 및 모욕적인 댓글에 대해 변호사를 통해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하여 강력하게 처벌을 요청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추후 이러한 악성댓글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형사고소 및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해서 끝까지 책임을 묻도록 할 예정이다. 다른 SNS 등에 악성댓글이 발견되면 법적인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즉시 알려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정희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서정희, 서동주를 향한 누리꾼의 악성 댓글 캡처가 담겨 있다.

서동주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복잡한 심경을 전했다. 서동주는 14일 "왜 이렇게까지 심한 말을 하지. 이해가 안가네. 그냥 열심히 자기 일하고 지내는 사람한테. 마음이 아프다.잠도 안오고"라는 글을 남겼다.

특히 서동주는 이날 첫 방송하는 TV조선 새 예능 '라라랜드'에 출연해 프란시스코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는 제2의 삶을 공개할 예정이다.

최근 이혼 소식으로 주목받기도 했던 서동주는 이날 방송에서 "앞으로 더 힘든 일도 많을 텐데 엄마에게 아기처럼 어리광 부리고 싶지 않았다. 지금 엄마와 같은 상황에서 홀로서기 중이다. 엄마와 매일 24시간 연락한다"면서 아버지 서세원에 대해서는 "4년 전 연락이 끊겼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서정희, 서동주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