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5 01: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김연경 향한 미담… “사람을 정말 소중히 여기는 분”

기사입력 2021.02.22 14:25 / 기사수정 2021.02.22 14:26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흥국생명 소속 김연경에 대한 미담이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연경 선수에 대해 폭로합니다’란 제목으로 한 네티즌이 글을 올렸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이야기였다.

해당 글에서 작성자 A씨는 자신이 배구가 아닌 타 종목 선수임을 밝히며 “김연경 선수는 저의 고등학교 시절 코치님과의 인연으로 저희 학교 숙소에 놀러 오게 되어 처음 알게 됐다”며 “그때도 김연경 선수는 흥국생명팀 소속으로 실력 있고 인정받는 스타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당시) 고등학생이라 창피해서 김연경 선수에게 다가가기 어려워 그냥 눈치만 보고 있었다. 그때 김연경 선수가 (우리) 먹으라고 바나나 한 박스, 파인애플 한 박스, 아이스크림을 엄청 많이 사 왔다. 먼저 다가와 배구도 같이 하고, 저희가 하는 종목도 함께 하면서 놀았다”고 적었다. 

작성자와 김연경의 연은 끝이 아니었다. A씨는 몇 달 후 큰 부상으로 수술까지 해 입원을 하게 됐다. 힘든 시기에 김연경이 그에게 손을 내밀었다. 

A씨는 “선수 생활을 이어나가지 못할 만큼 크게 다쳐 모든 세상이 끝난 것 같았고 너무 힘들어서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면서 “어느 날 김연경 선수가 제가 입원한 병원에 병문안을 왔다. 값비싼 아이스크림, 과일, 죽 등을 사 들고 왔다. 당시에도 워낙 유명해 병원 사람들이 전부 웅성웅성하고 저희 엄마도 입을 벌리고 쳐다보고 계셨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연경에게 고마움도 표했다. 그는 “김연경 선수가 저희 엄마에게도 어머님~ 어머님~ 하며 재미있게 이야기해주고 좋은 말도 많이 해줬다. (덕분에) 부정적인 생각은 더 하지 않고 재활에 최선을 다하게 되었기에 아직도 그때를 생각하면 정말 감사할 따름”이라고 했다. 

어찌 보면 작은 인연일 수 있지만, 김연경은 관계에 있어 최선을 다했고 계속해서 관계가 이어졌다. 작성자는 “재활할 때도 김연경 선수가 소고기를 사주며 응원해 줬다. 이후 배구 구경을 가면 이름을 불러주고 사진도 꼭 찍어줬다. 사람을 정말 소중히 여기는 분”이라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종목도 다른, 보잘것없는 고등학생인 저에게 운동선수 후배라는 이유로 이렇게 잘 챙겨주는 걸 보고 배구 선수 후배, 지인들은 더 소중하게 여길 거로 생각한다. 이번 사건들도 잘 해결되고 김연경 선수도 부상 없이 시즌 잘 마무리하길 기도하겠다”며 응원 메시지를 띄웠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