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6 19: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정원창, 학교 내 최대 빌런 활약…"사랑과 관심 감사해"

기사입력 2021.01.24 14:31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정원창이 ‘경이로운 소문’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24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에서 신혁우 역으로 활약을 펼친 정원창의 종영 소감과 마지막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정원창은 소속사를 통해 “안녕하세요. 정원창입니다. 지난해 7월부터 열심히 달려온 ‘경이로운 소문’이 드디어 그 길의 끝에 다다랐습니다. 두 번의 계절이 바뀌는 동안 ‘경이로운 소문’과 함께했는데, 벌써 마지막이라니 아쉽고 서운한 마음이 듭니다. 마지막까지 지치지 않고 달릴 수 있도록 ‘경이로운 소문’을 열렬히 성원해 주신 시청자분들, 함께 고생한 모든 제작진분들과 배우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라며 드라마 종영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이어 정원창은 “극 중에서 미운 짓만 골라 하는 혁우였지만 올바른 길로 나아가라 꾸짖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혁우에게 주셨던 여러 모양의 사랑과 관심 덕분에 더욱더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라며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에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정원창은 “부디 ‘경이로운 소문’이 모두가 지치고 힘든 이 시절에 잠시나마 여유와 웃음을 되찾을 수 있는 유쾌하고 따뜻한 시간이었기를 바랍니다. 혁우로서 ‘경이로운 소문’을 함께 할 수 있어 너무나 감사하고 행복했습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세요”라고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정원창은 소문(조병규 분)이 다니는 학교 내 최고 빌런 신혁우 역을 맡아 입체적인 악역 캐릭터를 그려냈다. 비열한 표정과 날선 독설로 선(善)을 돋보이게 만드는 악역 연기를 보여주는가 하면, 악귀에 들린 아버지 신명휘(최광일)에게 위협을 당하며 공포감을 극대화하고 자신 또한 악귀에 들리는 반전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신선한 자극을 선사했다. 이처럼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정원창이 앞으로 선보일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경이로운 소문’ 최종회는 오늘(2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킹콩 by 스타쉽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