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8 00: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32초' 출장한 산체스...고국 콜롬비아선 무리뉴 '비판'

기사입력 2021.01.18 12:05 / 기사수정 2021.01.18 12:47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다빈손 산체스가 굴욕을 맛봤다.

토트넘 홋스퍼의 산체스는 17일(한국시각)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19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시즌과 달리 이번 시즌 주전 경쟁에서 밀린 산체스는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고 토트넘은 3-1로 리드를 이어가며 승리를 굳혀가는 분위기였다. 

산체스 역시 출장 없이 경기를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조세 무리뉴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무리뉴 감독은 91분 손흥민을 빼고 카를로스 비니시우스를 투입한 뒤 곧바로 산체스를 호출해 투입할 준비를 했다. 

산체스는 유니폼으로 환복한 뒤 터치라인에서 대기했다. 당시 시간은 92분을 향하고 있었고 추가시간은 3분이었다. 

공이 나가지 않으면서 93분 30초가 되고 나서야 산체스는 세르히오 레길론과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로 들어갔다.

산체스는 투입 이후 단 30여 초만 뛰었고 경기는 93분 56초에 마무리됐다. 

산체스의 고국인 콜롬비아 판 마르카는 후반 종료 직전 산체스를 교체 투입 시킨 무리뉴 감독에게 "산체스를 존중하지 않는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PA Images/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