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5 07: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갑질논란' 아이린, 최근 다시 쓴 사과문 통할까

기사입력 2021.01.18 10:12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레드벨벳 아이린이 한번 더 고개를 숙였다.

지난 15일, 아이린은 공식 팬 커뮤니티 앱 리슨에 "많은 분들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며 두 번째 사과문을 게재했다.

아이린은 "2009년, 19살의 나이로 연습생 생활을 시작해 지금까지 레드벨벳의 아이린으로서 여러분 앞에 서는 것이 제 인생의 전부였다"고 이야기를 시작, 본인의 소통 방식이나 표현이 문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말과 행동의 무거움을 깨달았고 더욱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며 "레드벨벳의 리더로서, 가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뿐만 아니라 인간 배주현으로서도 여러분께 실망시켜드리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0월, 15년차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 A씨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한 연예인의 갑질을 폭로했다. A씨는 갑질 연예인이 누구인지 명시하지 않았으나, 누리꾼들은 글 말미의 해시태그를 통해 해당 연예인이 아이린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이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고, 아이린 또한 '갑질 논란'을 시인하고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아이린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사과의 뜻을 전한 바 있다.

아이린은 최근 복귀 시동을 걸었다. 지난 1월 1일 개최된 SM 온라인 무료 콘서트에서 레드벨벳은 약 1년 만의 완전체 무대를 가졌다. 이어 지난 9일에 열린 '35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큐라프록스' 디지털 음원 부문에서는 본상을 수상했다. 아이린은 직접 수상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아이린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나, 대중들의 차가운 시선을 사그라들지 않았다. 논란 이후 팬들의 반응 또한 갈렸다.

한 번의 사과 이후 아이린은 두 번째 고개를 숙였다. 반성과 후회, 노력으로 다시는 같은 일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아이린. 그의 두 번째 사과가 통할지, 앞으로의 행보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린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M타운 라이브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