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1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이적 측 "'코로나19 확진' 이찬원과 스타일리스트 같아…선제적 자가격리"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12.03 14:19 / 기사수정 2020.12.03 14:21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이적이 혹시나 생길 감염을 막기 위해 출연 대신 전화통화로 라디오 방송에 참여했다.

이적 측 관계자는 3일 엑스포츠뉴스에 "코로나19를 확진 받은 이찬원과 스타일리스트가 같아서 선제적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적은 당초 이날 오전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 출연하기로 했으나, 자가격리에 들어가며 전화 통화로 대체했다.

이적이 최근 스타일리스트와 접촉하지는 않았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선제적 차원에서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고.

관계자는 "만약 스타일리스트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 이적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이찬원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는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했다. 이에 따라 관련 인물들이 검사를 받고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