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16:5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비니시우스 활약’에 만족...무리뉴 “잘했어, 케인과 호흡도 가능”

기사입력 2020.10.23 10:24 / 기사수정 2020.10.23 10:57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신입생 카를로스 비니시우스의 맹활약에 조제 무리뉴 감독이 웃었다.

토트넘은 23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J조 1차전에서 LASK 린츠를 3-0으로 이겼다.

비니시우스는 토트넘에서 첫 공식 경기를 치렀다. 데뷔전이었지만, 이미 팀에 녹아든 모습을 보였다. 루카스 모우라, 손흥민과 훌륭한 합작으로 2도움을 올렸다.

이에 무리뉴 감독도 만족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비니시우스는 더 잘 할 수 있다. 그러나 그가 첫 경기인 점을 고려하면 잘했다. 난 행복하다”며 웃었다.

비니시우스는 이날 주포 해리 케인을 대신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키패스 5회를 기록하며 이타적인 면모를 뽐냈다. 무리뉴 감독은 “그는 이기적인 선수가 아니다. 좋은 타겟맨이다. 때가 되면 케인과 호흡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며 케인과의 호흡을 시사했다.

한편 비니시우스는 데뷔전 맹활약으로 축구 통계전문매체 후스코어드닷컴 기준 평점 8.07점을 받았고,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