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2 18: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1분에 한번씩 문자"…'밥은 먹고 다니냐' 송대관, 극단적 시도 아내 살린 정성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3.31 00:54 / 기사수정 2020.03.31 00:54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송대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아내를 끊임없이 설득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트로트 가수 송대관이 출연했다.

이날 송대관은 아내가 사업 준비를 하던 중 200억의 빚을 지며 김수미에게 도움을 받은 사연을 털어놓는가 하면, 힘겨웠을 당시 아내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음을 고백했다.

송대관은 "아내가 사업을 한다고 200억 빌려서 땅을 샀는데 그게 잘 안 되고 될듯 하던 와중에 은행 대출 이자는 쌓여갔다. 내가 보증을 섰다"며 "김수미 씨가 우리 아내와 친구인데 마음이 여려서 딸 결혼자금을 들고 와서 아내에게 줬다. 이자 갚으라고 해줬다"고 김수미에게 큰 신세를 졌음을 밝혔다.

이에 김수미는 "딸 결혼식이 한달 반 전인데 마음이 딸 결혼식보다 급했다. 그런데 그 돈마저 은행 이자를 갚기 전에 사기를 당했다"고 말했다.

송대관은 "내 아내는 죄가 없다. 전공을 살려서 투자해서 돈을 벌면 더 남편을 빛나게 해주려고 꿈을 크게 가졌는데 그게 안되면 어쩔 수 없는 것"이라며 끝까지 아내를 감싸안았다.

또 송대관은 아내의 사망 루머에 대해 "근거없는 소리는 아니었을 것"이라며 "상황이 아주 심각할 때 많은 아내가 어디를 나갔는데 소식이 없었다. 무슨 생각이었는지 몰라도 친한 언니의 차를 빌려서 안 돌아오더라. 예감이 오고 아내에게 문자를 보냈다. '왜 극단적인 생각을 하려고 하냐. 누구 좋으라고 목숨을 끊으려고 하냐. 당신을 사랑하고 보듬어주고 싶은 사람이니까 잠 못들게 하지 말고 돌아오라'고 1분에 한번씩 문자를 넣었다"고 아내에게 끊임없이 연락을 했음을 전했다.

그러자 김수미는 "연탄불까지 피웠다고 하더라. 그 문자를 보고 돌아왔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해당 사실을 처음 들은 송대관은 "나한테 그런 말을 안했는데 안 봐도 훤하다. 성격이 대쪽 같다. (아내가) 들어오는 것을 확인하고 안아줬다"고 밝혔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채널A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