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7 06: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 1회 3이혼…유쾌한 가족극의 서막 [첫방]

기사입력 2020.03.28 23:03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이혼'을 소재로 한 드라마이지만, 독특하고 유쾌하다. 여기에 'LTE' 전개까지 더해지며 1회 만에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8일 첫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 송준선(오대환 분)부터 송가희(오윤아), 송나희(이민정), 송다희(이초희)까지 네 명의 자녀를 둔 송영달(천호진), 장옥분(차화연)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영달, 장옥분 네 장남 송준선과 장녀 송가희가 연달아 이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준선은 빚보증을 잘못 서 아내와 갈라섰고, 송가희는 남편의 불륜에 이혼 도장을 찍었다. 이는 3년 전 일어난 일. 장옥분은 그런 자식들의 모습에 한숨을 내쉬었다. 

하지만 장옥분에게는 누구에게나 자랑하고 싶은 딸도 있다. 바로 의사로 일하고 있는 둘째 송나희. 송나희의 남편 윤규진(이상엽) 역시 같은 병원에서 일하고 있는 의사다. 하지만 장옥분의 믿음과 달리 이들은 성격 차이로 인해 이혼 위기를 겪고 있었다. 게다가 막내딸 송다희는 결혼식이 끝난 당일 저녁 신랑 차영훈(지일주)의 외도를 알고, 그대로 짐을 싸 집으로 들어왔다. 



그렇게 1회만에 자녀 넷 중 세 명이 '이혼길'을 걸었다. 드라마 제목이 왜 '한 번 다녀왔습니다'인지를 단박에 알 수 있는 부분. 또한 등장인물 설명에 따르면 송나희와 윤규진 역시 이혼 도장을 찍을 예정이다. 

소재가 '이혼'이지만, 이는 자극적이지 않게 그려졌다. 이혼하는 과정도, 이혼 후 살고 있는 모습도 '유쾌하다'는 말이 잘 어울릴 정도. 곧 네 자녀가 모두 이혼남, 이혼녀 수식어를 얻을 예정인 가운데 이러한 스토리가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를 모은다. 

아직 등장하지 않은 강초연(이정은)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강초연은 단란주점을 운영하다 송영달, 장옥분이 운영 중인 치킨집이 위치한 시장에 김밥집을 여는 인물. 스토리 중심에서 활약할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강초연이 송영달 가족과 어떻게 엮이게 될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처럼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유쾌한 스토리, 빠른 전개 등으로 호평을 받았다. 특히 전작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이 동반 자살, 학교 폭력 등의 소재를 흥미롭게 풀어내지 못하며 좋지 않은 평가를 들었던 바.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그와 상반된 분위기로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에 끌어당겼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