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31 16: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일일 강사 변신' 박찬호, 한화 선수들 위해 '투 머치 토크'

기사입력 2020.02.16 15:11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전 소속팀인 한화 이글스 후배들을 위해 1일 강사로 나섰다.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한화 이글스 선수단은 15일(한국시간) 오후 훈련을 마친 뒤 선배 박찬호의 강연을 듣기 위해 미팅룸에 모였다. 약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강연에서 박찬호는 메이저리그 동양인 최다승 기록을 일구며 스스로 깨닫게 된 다양한 노하우를 전수했다.

박찬호는 우선 야구를 대하는 태도에 있어 나날이 성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찬호는 "생각의 차이가 행동의 차이를 만들고, 행동의 차이가 결국 야구 인생을 바꾼다"며 "야구에 방해가 될 수 있는 모든 것들에 대해 '절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각자가 간절함을 가지고 야구에 몰입할 수 있는 마음가짐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팀워크의 중요성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박찬호는 '야구는 단체 종목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잘 던지는 투수 한 명 때문에 이길 수 있는 경기도 있겠지만, 그 한 명 때문에 우승을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통을 통해 서로를 아끼고 이해하며 강한 팀워크를 다져야 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전체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 뒤에는 20여 명의 투수들을 대상으로 특강이 이어졌다. 박찬호는 "마운드 위에서 불안한 마음이 찾아올 때는 자신만의 루틴을 만들어서 그 상황을 극복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후배들에게 조언하는 등 경험에서 우러난 다양한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강연 말미에 진행된 질의 응답 시간에는 많은 후배 선수들의 질문이 쏟아졌다. 장민재의 '효율적인 여름철 체력 관리'에 대한 질문에 박찬호는 "특정 기간에 포커스를 맞추지 말고 한 시즌을 생각하며 업 다운을 조절해야 한다"며 "나는 선수 시절에 러닝에 많은 투자를 했다. 러닝의 효과가 여름을 이겨낼 수 있는 비결이 되기도 했다"고 기초 체력 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찬호는 이 외에도 개인 훈련의 중요성과 부상 관리 등 상세하게 자신의 노하우를 전달했다. 또, 정신이 지치면 육체는 버티지 못한다고 강조하며, 정신 상태를 건강하게 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강연에 참석한 선수들은 가치 있는 강연을 들었다고 입을 모았다. 주장 이용규는 "유익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뜻 깊은 자리였다"며 "후배 선수들도 박찬호 선배님의 강연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이 됐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박찬호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한화 이글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