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8 01:0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해결사로 나선 마타, 2G 연속 빛난 '베테랑의 품격'

기사입력 2020.01.16 10:03 / 기사수정 2020.01.16 10:09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후안 마타(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결정적인 한 방으로 팀을 구했다. 지난 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 팀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맨유는 1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FA컵 3라운드(64강) 재경기에서 울버햄튼을 1-0으로 이겼다. 맨유는 4라운드(32강)에 진출했다.

마타는 지난 12일 노리치 시티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에 이어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마타는 자유롭게 움직이면서 맨유의 공격에 물꼬를 텄다. 후반전에는 직접 골까지 뽑아내며 베테랑의 품격을 선보였다.

마타는 전반 2분 낮은 위치까지 내려온 뒤 다니엘 제임스가 쇄도하는 것을 보고 긴 패스를 시도했다, 상대 골키퍼와 수비의 반응이 조금 더 빨랐지만 충분히 위협적인 시도였다.

전반 27분에는 페널티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때려 골문을 위협했다. 후반전에도 활약을 이어졌다. 후반 4분 강력한 왼발 슛으로 기선제압했다. 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후반 22분, 선제골이자 이날 경기의 승패를 가른 득점을 기록했다.


앙토니 마르시알이 볼을 이어받자 빈 공간으로 쇄도했다. 마르시알이 정확하게 연결했고,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잡았다. 마타는 달려오던 속도를 유지하면서도 상대 타이밍을 뺏는 절묘한 칩슛으로 가볍게 마무리했다.

마타는 지난 노리치와 경기에서 2도움을 기록해 팀의 4골 중 절반을 책임졌다. 마타의 패스는 공격진에서 창의성과 경험이 부족한 맨유에 큰 힘이됐다. 맨유의 주축 공격수는 마르시알, 마커스 래시포드, 메이슨 그린우드, 다니엘 제임스 등으로 평균 연령이 20대 초반이다. 

마타의 풍부한 경험과 창의성은 2경기 연속 맨유의 공격에 다양성을 제공했다. 특히 마무리 장면에서 보여준 여유로운 칩슛은 제시 린가드가 왓포드와 경기에서 시도한 것과는 품격이 달랐다. 마타는 젊은 선수 기용을 추구하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체제에서 입지가 크게 줄어 들었지만, 변함없는 충성심으로 팀을 떠나지 않았다. 마타는 지난 2경기를 통해 경험이 많지 않은 선수단에 반드시 필요한 베테랑이라는 사실을 스스로 증명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PA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