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8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계투진 강화" KT, 우완 투수 유원상 영입…김진곤 방출

기사입력 2019.12.04 14:40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KT 위즈가 지난 시즌까지 NC 다이노스에서 뛰었던 우완 투수 유원상을 자유 계약으로 영입했다.

유원상은 천안북일고를 거쳐 2006년 1차 지명으로 한화 이글스에 입단, LG와 NC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프로야구 13시즌동안 선발 및 중간계투로 활약했고, 2014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도 선발되어 금메달을 획득했다. KBO리그 통산 394경기 출장, 771이닝을 소화해 32승 51패, 56홀드, 6세이브, 탈삼진 466개, 평균자책점 5.16을 기록했다.

KT 구단은 "내년 시즌 즉시 활용이 가능한 선수로 중간 계투진 강화를 위해 영입을 결정했다"며 "다양한 변화구와 좋은 구위를 가졌으며,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젊은 투수들의 멘토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KT는는 다른 팀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 보겠다는 선수 본인의 요청을 받아 들여 외야수 김진곤의 보류권을 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