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23: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日 투자자 접대 전 확인"…승리·유인석, 성매매 여성 집으로 부른 이유

기사입력 2019.05.24 11:06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승리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일본 투자자 접대 전 확인을 위해 성매매 여성들을 집으로 부른 사실이 밝혀졌다. 

24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유인석 전 대표는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불러줄 성매매 여성들이 어떤지 먼저 보려 불렀다는 취지로 경찰에 성매매 경위를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승리와 유인석 전 대표는 지난 2015년 12월 23일 승리가 사는 서울 강남구 소재 주상복합아파트로 성매매 여성 2명을 불렀다. 성매매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마담이 알려준 주소로 가보니 승리와 유인석 전 대표가 있었으며, 한 명씩 선택을 받아 각자 방에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지난 2015년 12월 한국을 찾은 일본인 사업가와 그의 지인들에게 이틀에 걸쳐 성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성접대 전날 성매매 여성들을 집으로 부른 것. 성접대를 한 성매매 여성 10여명 중 실제 승리의 집에서 성매매한 여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승리는 해당 성접대가 이뤄진 호텔의 숙박비 3000만원을 당시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 법인카드로 결제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승리의 성매매는 수 차례 이뤄졌던 것으로 보인다. 승리가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거주하던 당시에도 유 대표가 불러준 여성과 성매매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승리는 지난 14일 구속영장 기각으로 귀가했으며 입영 일자 등은 병무청에서 재통보할 예정이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