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4 01: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LG, 20일 '장애인의 날' 맞아 휠체어펜싱 심재훈 시구 초청

기사입력 2019.04.19 15:37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서울 LG트윈스는 20일과 21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잠실 홈경기에 앞서 승리 기원 시구를 실시한다.

20일에는 장애인의 날을 맞아 휠체어펜싱 국가대표 심재훈과 LG트윈스의 열렬한 팬이자 뇌병변치료를 받고있는 김시윤 학생이 각각 시구자와 시타자로 나선다.

심재훈은 2018년 5월 월드컵 대회에서 한국 휠체어펜싱 역사상 처음으로 에페 개인전 금메달과 2018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는 동메달 2개를 획득했고, 현재 '2020 도쿄 패럴림픽' 메달 획득을 목표로 훈련에 매진중이다.

21일에는 캐리TV의 엘리가 시구자로 나설 예정이다. 엘리는 캐리TV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엘리가 간다' 채널을 통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소개하고 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