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5 10:5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소혜 측 "학폭 루머 유포자, 오히려 가해자…경찰에 자필 사과문 제출" [전문]

기사입력 2021.07.27 16:1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아이오아이(I.O.I) 출신 배우 김소혜가 학폭 루머에 대한 수사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26일 김소혜의 소속사 S&P엔터테인먼트는 홈페이지를 통해 "당사는 지난 2월 소속 배우 김소혜에 관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의 게시글 작성행위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요청한 바 있다"며 "이와 관련한 사실관계와 경찰 조사 상황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소혜가 데뷔한 후 여러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악성 루머 글들이 게시가 되었고 당사의 법적 대응 과정에서 루머 유포자가 특정된 사실이 있다"며 "해당 유포자는 소문을 사실 확인도 없이 호기심에 게시하였다고 진술하였으며 경찰 조사로 해당 내용이 허위임이 드러나자 선처를 호소하며 반성문을 제출하기도 하였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를 통해 루머의 최초 게시자가 특정되었고, 피의자는 경찰에 출석하여 본인이 허위로 루머 글과 댓글들을 게시하였음을 진술하였다고 소속사는 밝혔다. 이와 함께 피의자는 중학교 시절 김소혜가 피해자인 학교폭력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피의자는 수사 과정에서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였고, 어린 마음에 질투로 인해 악의적 루머 글들을 작성하였으며 이를 뉘우치고 후회한다는 내용의 자필 사과문을 수사기관에 제출하였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소속사는 위 사안과는 별개로 김소혜가 중학교 1학년 시절 다른 학교 학생과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교폭력대책 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으나, 당시에 당사자를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서로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 당사자의 경우, 게시글의 직접 작성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번 일로 인해 본의 아니게 언급되는 등 피해와 불편을 겪게 되신 것 같아 마음이 무거우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S&P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일을 계기로 미숙했던 시기의 행동들을 돌이키며 반성하고 더 나은 성인으로서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당사 또한 소속 배우의 위와 같은 의지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가능한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들은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 및 모욕·비방행위, 성희롱 등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법적 조치 예정이며 선처 없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1999년생으로 만 22세인 김소혜는 2016년 아이오아이로 데뷔했으며, 그룹 활동 종료 후 배우로 전향해 활동 중이다. 현재는 영화 '귀문'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하 S&P엔터테인먼트 전문

안녕하세요, 에스앤피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지난 2021. 2월 소속 배우 김소혜에 관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의 게시글 작성행위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요청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사실관계와 경찰 조사 상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김소혜가 데뷔한 후 여러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악성 루머 글들이
게시가 되었고 당사의 법적 대응 과정에서 루머 유포자가 특정된 사실이 있습니다. 
해당 유포자는 소문을 사실 확인도 없이 호기심에 게시하였다고 진술하였으며 
경찰 조사로 해당 내용이 허위임이 드러나자 선처를 호소하며 반성문을 제출하기도 하였습니다.

이번에 진행된 경찰 수사를 통해서는 루머의 최초 게시자가 특정되었으며 
피의자는 경찰에 출석하여 본인이 허위로 루머 글과 댓글들을 게시하였음을 진술하였습니다.
확인 결과 직접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던 피의자는 오히려 중학교 재학 당시
김소혜가 피해자였던 학교폭력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었습니다.
위 피의자는 수사 과정에서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였고,
어린 마음에 질투로 인해 악의적 루머 글들을 작성하였으며 
이를 뉘우치고 후회한다는 내용의 자필 사과문을 수사기관에 제출하였습니다.

위 사안과는 별개로, 중학교 1학년 재학 시 다른 학교 학생과는
오해로 인한 다툼이 있어 학교폭력대책 위원회가 열린 적이 있으나 
그때 당시에 당사자를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서로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던 적이 있습니다. 
위 당사자의 경우, 게시글의 직접 작성자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번 일로 인해 본의 아니게 언급되는 등
피해와 불편을 겪게 되신 것 같아 마음이 무거우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미숙했던 시기의 행동들을 돌이키며 반성하고
더 나은 성인으로서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당사 또한 소속 배우의 위와 같은 의지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가능한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또한 당사는 소속 배우에 대한 근거 없는 루머를 새롭게 확대·재생산하는 행위 및 모욕·비방행위, 성희롱 등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법적 조치 예정이며 선처 없이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