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5-13 23: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종합] "이용진 씨, 따로 만나요"...자이언트 핑크의 공개 고백 (컬투쇼)

기사입력 2018.07.31 15:42 / 기사수정 2018.07.31 15:50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컬투쇼' 자이언트 핑크가 개그맨 이용진을 향한 무한 애정을 보이면서 적극적으로 대시했다.

3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뮤지가 스페셜DJ로 참여했다. 3~4부에는 개그맨 정태호, 가수 자이언트 핑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주 '컬투쇼'에 출연한 자이언트 핑크는 솔직한 입담과 걸쭉한 사투리로 청취자들에게 웃음을 주면서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름을 올리는 등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김태균과 뮤지도 그를 격하게 반겼고, 자이언트 핑크는 "지난주에 실검 1위한 거 보셨냐. 그래서 제가 1위한 것을 캡처해서 SNS에 올렸는데, 라디오를 안 들으신 분들은 제가 사고친 줄 아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5년 만에 '컬투쇼'에 출연하게 된 정태호는 "2013년 1월이 마지막 출연이었다. 그 때 첫째 아이를 낳았는데, 그 아이가 벌써 5살이다. 그리고 둘째도 낳았다. 5년동안 저한테 많은 일이 있었다"며 "요즘에는 홍대에 정태호 소극장을 운영하면서 '그놈은 예뻤다'라는 연극을 하고 있다. 많은 개그맨들이 출연한다. 많이 보러와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자이언트 핑크는 "저도 보러가야겠다"며 긍적정인 반응을 보인 후 "제가 개그맨분들을 정말 좋아한다. 이상형이 재밌으신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인터뷰에서 그 분의 이야기를 매번 했었는데, 기사로 써 주시질 않더라. 그 분은 이용진 씨다. 이용진 씨가 완전 이상형이다. 꼭 연락 한 번 주셨으면 좋겠다. 어릴 때부터 좋아했다. 너무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자이언트 핑크는 이용진에게 영상편지를 남겨달라는 요청에 부끄러워하더니 "이용진 씨 너무 사랑한다. 이런 여자 좋아하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너무 좋아한다. 한결같이 좋아한다"며 "이렇게 사랑하는 팬이 있으니까 더 열심히 해주시고, 따로 살짝 볼 수 있다면 연락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자이언트 핑크의 적극적인 대시에 이용진이 갑자기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름을 올렸고, 이에 김태균은 "이용진 씨 검색어가 1위다. 갑자기 이름이 올라서 보게되면 얼마나 놀라시겠냐. '이용진 정말 사랑한다'로 기사가 났다"고 말했고, 자이언트 핑크는 "기분이 좋다. (이용진의) 해바라기다"라며 한결같은 사랑을 보였다. 

김태균은 "제가 이용진의 전화번호 좀 알려달라고 이진호에게 문자를 보내놨다. 안그래도 지금 '코빅' 녹화 중인데 '컬투쇼' 이야기가 나왔다고 하더라. 이용진 씨 귀에 지금 (자이언트 핑크의 고백이) 들어갔다"고 말했고, 자이언트 핑크는 "따로 연락 한 번 해 달라. 그냥 밥 한 끼라도 같이 먹었으면 좋겠다"며 행복해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보이는 라디오,A9미디어, 자이언트핑크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