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30 16: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180도 달라진 이다윗, 학교 폭력 피해자→펀드 매니저로 등장

기사입력 2020.02.22 14:39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이다윗이 ‘이태원 클라쓰’에서 180도 달라진 캐릭터로 돌아와 이목을 집중시켰다. 학창 시절 학교 폭력 피해자로 마냥 당하기만 했던 모범생에서 능력을 갖춘 펀드 매니저로 다시 등장한 것.

지난 2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이호진(이다윗 분)이 ‘단밤’의 사장 박새로이(박서준)와 꾸준히 연락하며 그의 자산을 관리해준 사실이 밝혀져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이다윗은 복역 중인 박새로이를 찾아가 고마움을 전하며 도움을 주려는 이호진의 모습을 담담하고 진정성 있게 그려내 감동을 안겨줬다.

이어 현재에서도 박새로이의 자산을 운용하는 이호진을 침착하면서도 단호한 눈빛, 어투에 담아낸 이다윗에게서 능력자의 면모가 물씬 풍겨 나와 신뢰감을 높였다.

또한 이호진은 박새로이가 복수하려는 기업 장가(張家)에 대해 분석하고 조언할 수 있는 유일한 친구이자 조력자로서의 자질을 십분 발휘, 든든함을 배가했다. 이다윗의 연기에는 친구로서의 아낌없는 쓴 소리, 펀드 매니저 다운 냉철한 안목 등이 제대로 녹아 있어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이호진은 기업 장가(張家) 이사 강민정(김혜은)의 자산을 운용해주며 박새로이가 그녀와 결탁할 수 있게 힘을 보탰다. 이렇듯 이호진은 박새로이의 복수 계획을 실현시킬 주요 멤버로 긴밀하게 엮여 있어 향후 전개에서도 더 큰 활약을 짐작케 했다.

이다윗은 지난 21일 방송을 통해 마냥 힘없고 약하기만 했던 학생에서 수십억 대 자산을 관리하는 펀드매니저가 된 이호진의 삶을 연기에 응축시키며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캐릭터의 서사를 살린 이다윗의 열연은 앞으로 진행될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22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