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7 15: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1월의 신부' 김영희, ♥윤승열과 결혼 소감 "축하 감사, 잘 살아가겠다" [전문]

기사입력 2021.01.24 16:27 / 기사수정 2021.01.24 16:35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1월의 신부가 된 김영희가 결혼 소감을 전했다.

24일 김영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윤승열과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영희는 "어제가 꿈같이 지나갔습니다"라고 운을 떼며 "정신을 차려보니 죄송한 마음이 너무 큽니다. 별도 공간을 마련해 150분께 식사가 가능했고 행여나 못 드시는 분들을 위해 답례품도 준비해뒀는데 답례품도 부족하고 ㅜㅜ"라고 아쉬워했다. 그는 "정말 너무너무 많은 분들이 축하 해주러 오셔서 너무 감사했고 너무 죄송했습니다ㅜㅜ"라고 덧붙였다. 

김영희는 "인원제한으로 홀의 돔을 닫아 불꺼진 복도에서 축하해주던 분들도 너무 죄송하고 감사해요. 제 얼굴도 식도 못보고 가신 분들 너무 많았어요ㅜㅜ너무 죄송해요ㅜㅜ"라며 미안함을 전했다.

또한 "저보다 더 많이 울던 지인들 친구들 보니 너무 먹먹했어요. 사회 봐주신 영진선배 상훈오빠 축사해준 혜선이 소라 하나 정혜 아마 내가 이때부터 울었지. 축가 해주러 온 다해 호영오빠 슬리피도 너무 고맙고 발걸음 해주신 모든 분들 못 오시고 축의금 보내주신 많은 분들 화환 보내주신 선배님들 지인분들 웨딩카에 얼음조각으로 예식을 빛내주신 포프리 대표님도 감사합니다. 잘 살아가겠습니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김영희는 "신행 다녀와서 인사 따로 드리겠습니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영희는 지난 23일, 10살 연하 야구선수 출신 윤승열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다음은 김영희 인스타그램 전문.

어제가 꿈같이 지나갔습니다.

정신을 차려보니 죄송한 마음이 너무 큽니다. 별도 공간을 마련해 150분께 식사가 가능했고 행여나 못 드시는 분들을 위해 답례품도 준비해뒀는데 답례품도 부족하고 ㅜㅜ

정말 너무너무 많은 분들이 축하 해주러 오셔서 너무 감사했고 너무 죄송했습니다ㅜㅜ.

인원제한으로 홀의 돔을 닫아 불꺼진 복도에서 축하해주던 분들도 너무 죄송하고 감사해요. 제 얼굴도 식도 못보고 가신 분들 너무 많았어요ㅜㅜ너무 죄송해요ㅜㅜ

저보다 더 많이 울던 지인들 친구들 보니 너무 먹먹했어요. 

사회 봐주신 영진선배 상훈오빠 축사해준 혜선이 소라 하나 정혜 아마 내가 이때부터 울었지. 축가 해주러 온 다해 호영오빠 슬리피도 너무 고맙고 

발걸음 해주신 모든 분들 못 오시고 축의금 보내주신 많은 분들 화환 보내주신 선배님들 지인분들 웨딩카에 얼음조각으로 예식을 빛내주신 포프리 대표님도 감사합니다.

잘 살아가겠습니다!!!! 

신행 다녀와서 인사 따로 드리겠습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김영희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