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2-13 23: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KOVO, 2017 배구 유소년 원포인트 배구클리닉 개최

기사입력 2017.11.30 16:40 / 기사수정 2017.11.30 17:23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유소년 원포인트 클리닉 캠프를 개최한다. 

한국배구연맹은 1차로 수도권 및 중부지방 유소년 배구선수들을 대상으로 충청북도 제천시 남천초등학교, 의림초등학교 체육관에서 12월 1일부터 3일까지 2박 3일에 걸쳐 진행하고, 2차로 남부 지방의 유소년 배구선수들은 경상남도 하동 실내체육관에서 12월 8일부터 10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캠프는 매년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는 프로리그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심이 부족한 유소년 배구에 활기를 불어넣고 유소년 층의 저변확대를 위해서 개최하게 됐으며, 초등배구연맹 및 중고배구연맹의 도움을 받아 배구의 미래인 약 54개 학교 120여명의 초등학생 및 중학생 엘리트 선수들을 초청했다.

또한 이를 위해 강만수(前, 우리카드 감독) 김호철(前 남자 국가대표 감독) 신치용(삼성화재 단장), 엄한주(AVC 경기위원장), 신영철(前 한국전력 감독), 이운임(前 여자 국가대표) 등 배구계의 내로라하는 레전드들 뿐 아니라 임도헌(前 삼성화재 감독), 하종화(前 현대캐피탈 감독), 이영택(前 현대건설 코치), 장영기(前 KB손해보험 코치) 등의 선수, 감독 출신들이 강사진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유소년 선수들에게 맞춤형 이론/실기 교육을 실시할 뿐 아니라 현장에서 유소년 선수들을 육성하고 있는 지도자들에게 유소년 배구선수들을 위한 맞춤형 지도/강습법 등에 대한 교육도 실시한다.

그동안 여러 포지션을 한꺼번에 교육시키면서 교육의 집중도를 높이기 어려웠던 일반적인 클리닉에 비해 특정 포지션에 대한 전문 교육을 실시함으로써 교육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번에 선택한 포지션은 세터 포지션이며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유명 세터출신 감독과 선수, 지도자를 교육 강사로 선정했다.

연맹은 "향후 다른 포지션에 대해서도 중장기적인 교육계획을 마련하여 유소년 배구선수들에게 배구의 기초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며, 유소년 선수들에게 본 행사가 일회성 행사로 끝나는 게 아니라 이후에도 참여하고 싶은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