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4 12: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생애 첫 끝내기' 두산 오재원 "처음에 아웃이라 생각했다"

기사입력 2017.08.13 21:20 / 기사수정 2017.08.13 21:26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생애 첫 끝내기 안타를 때려내며 팀의 2위 등극을 이끈 두산 베어스 오재원이 활약 후 소감을 전했다.

두산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NC와의 맞대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NC와 순위표에서 자리를 맞바꿨다.

선발 더스틴 니퍼트는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으나, 타선의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13승은 불발됐다. 타선은 8회까지 침묵했으나 9회 김재환의 동점타, 오재원의 끝내기 안타로 뒷심을 발휘했다.

특히 9회는 무척 극적이었다. 선두타자 류지혁이 안타를 때렸고, 박건우의 번트 타구가 허공에 떴으나 2루 송구가 빠지며 류지혁이 3루까지 향했다. 김재환이 동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경기는 원점이 됐다.

에반스의 안타, 양의지의 사구로 두산이 만루를 만들었다. NC는 또 한번 마운드를 이민호로 교체했다. 이민호는 민병헌을 삼진으로 잡아냈으나, 오재원이 땅볼 후 비디오 판독 끝에 1루에서 극적으로 세이프되며 두산의 끝내기 승리로 끝났다.

경기 후 오재원은 "처음에 아웃이라고 생각했다. 팬 분들이나 선수들이 안에서 세이프라고 하길래 점점 기대감이 커졌다"라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잠실,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