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6 00: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LPGA

"구름 위를 떠다니는 기분"…'US 여자오픈' 박성현 우승 소감 (일문일답)

기사입력 2017.07.17 11:21 / 기사수정 2017.07.17 11:25


[엑스포츠뉴스 정지영 인턴기자] "구름 위를 떠다니고 있는 기분이다."

US 여자오픈을 제패한 '슈퍼 루키' 박성현이 우승 소감을 전했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6732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 번째 메이저이자 내셔널 타이틀 대회 US 여자오픈(총상금 500만 달러, 한화 약 57억6000만 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를 엮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이에 최종 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박성현은 역전 우승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올해 LPGA 투어 루키인 박성현은 14번째 대회 만에 자신의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장식했다. 또 2011년 유소연 이후 두 번째 출전 만에 US 여자오픈을 제패한 첫 선수가 됐고, 한국 선수로는 9번째로 US 여자오픈 우승컵을 들어올리게 됐다. 

박성현은 경기 후 "아직까지는 실감이 잘 안난다. 구름 위를 떠다니고 있는 기분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3, 4라운드 활약에 대해서는 "샷감이 좋았다. 4일 중에 이틀 정도는 몰아치기가 나와줄 거라 생각했는데 그게 3, 4라운드에 나와줘서 우승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3라운드 같은 경우는 정말 제가 다시 생각해봐도 좋은 플레이를 펼쳤던 것 같아서 굉장히 만족스러웠다"고 밝혔다.

박성현은 우승 확정 직후 어머니와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이에 대해 박성현은 "엄마가 항상 나와 함께 다니면서 고생도 많이 하셨는데, 그런 모습들이 겹쳐지면서 엄마를 안자마자 눈물이 쏟아졌던 것 같다"며 "항상 어머님께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팬들에 대한 고마움도 빼놓지 않았다. 박성현은 "이번에 팬분들께서 우승 축하 플랜카드도 제작해 오셨는데, 그 플랜카드를 실제로 사용할 수 있게 되어서 정말 다행이다"며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마음을 전했다.

다음은 박성현과의 일문일답.

U.S. 여자 오픈 챔피언이라는 게 실감이 나는지?
솔직히 아직까지는 실감이 잘 안나고, 뭔가 구름 위를 떠다니고 있는 기분이다. 이제까지 많은 LPGA투어 대회를 치루면서 아쉬웠던 대회가 많았는데 이렇게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 

특별히 3,4라운드 활약이 대단했다.
이번 경기에 임하면서 정말 샷감이 좋았다. 그래서 4일 중에 이틀 정도는 몰아치기가 나와줄 거라 생각했는데 그게 3,4라운드에 나와줘서 우승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나도 어제(3라운드) 같은 경우는 정말 제가 다시 생각해봐도 좋은 플레이를 펼쳤던 것 같아서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닉네임 중 ‘닥공’이라는 게 있는데, 어떤 의미인가?
내가 다른 여자 선수들과는 다르게 많이 공격적인 것 같다. 작년에 팬분들이 보시고, '닥치고 공격'하면 박성현 플레이가 나온다 이런 말씀들을 하셔서 이런 좋은 별명을 지어주신 것 같다. 

집중력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이 무엇인가?
솔직히 18홀 내내 한결 같은 집중력을 가져가는 게 가장 어려운 것 같다. 한 순간에 집중력이 떨어지면 플레이가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기 때문에, 항상 플레이할 때 집중에 대해서 좀 더 포커스를 맞추고 하는 편인데, 오늘 같은 경우는 정말 캐디의 역할이 굉장히 컸던 것 같다. 집중력이 흐트러질 때 캐디 분께서 좀 더 집중할 수 있게끔 좋은 말씀을 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됐다. 

우승 확정 후 어머니와 끌어안고 울었는데…
솔직히 우승하고 나서도 실감이 잘 안 났었는데 어머니가 내가 우승할 때마다 항상 앞에 나서지는 않으시는 분인데 오늘은 오셔서 생각보다 잘했다는 말을 하는 순간, 그때 우승 실감이 좀 났던 것 같다. 엄마가 항상 저와 함께 다니면서 고생도 많이 하셨는데, 그런 모습들이 겹쳐지면서 엄마를 안자마자 눈물이 쏟아졌던 것 같다. 항상 어머님께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18번 홀 4번 째 어프로치 샷이 대단했다. 
솔직히 많은 분들이 아시겠지만 나의 문제점은 쇼트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나도 마찬가지로 그렇게 생각한다. 항상 쇼트게임에 대해서 많이 생각하고 연습도 많이 하는 편인데, US여자오픈을 앞두고 그린 어프로치가 어려웠어서 많이 신경을 썼다. 그렇게 많이 신경을 썼음에도 불구하고 1,2,3라운드 때는 어프로치 결과가 좋지 않았는데, 마지막 홀 4번째 샷 때는 작년에 18번 홀에서 공을 헤저드에 빠뜨렸던 기억이 강해서 순간 머리가 하얘졌었다. 그래서 그냥 습관대로만 하자라는 생각을 했고, 그게 다행히 좋은 결과로 이어져서 솔직히 저도 너무 놀랐다. 반복적으로 연습을 많이 했던 게 좋은 어프로치샷으로 이어진 것 같다. 

어떻게 그렇게 스윙 동작이 아름다운지?
일단 너무 감사하다. 제 스스로는 스윙 동작 동영상 촬영을 하면서 스스로의 문제점을 찾는 편인데, 스윙에 대해서는 완벽을 기하려고 하는 편이라서 좋은 편이 아닐까 싶다.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US여자오픈에 참가했다. 전년과 달라진 점이 있다면?
전년보다 나아진 점은 경기에 여유가 생겼다는 점이다. 그래서 좋은 결과도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솔직히 오늘 마지막 홀에서도 헤저드가 있어서 작년 생각이 더 많이 났었는데, 그래서 아마도 힘이 좀 더 들어가서 (3번째 샷에서 거리가) 오버된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하지만 그런 경험들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의 우승이 나온 게 아닌가 싶다.  

이번에도 역시 멀리까지 팬들이 원정 응원을 와줬다.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이번에 팬분들께서 우승 축하 플랜카드도 제작해 오셨는데, 그 플랜카드를 실제로 사용할 수 있게 되어서 정말 다행이고,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다. 

jjy@xportsnews.com / 사진=세마스포츠마케팅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