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0 0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3⅓이닝 무실점' 한화 불펜, 전반기 유종의 미

기사입력 2017.07.13 21:33


[엑스포츠뉴스 대전, 채정연 기자] 흔들리고 무너졌지만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는 승리를 지켰다. 한화 이글스의 불펜진이 올스타 브레이크를 앞두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화는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와의 맞대결에서 6-4로 승리했다. 

이날 선발로 나선 안영명은 5⅔이닝 9피안타 3사사구 3탈삼진 4실점으로 등판을 마쳤다. 5회, 6회 연이어 실점을 허용한 점이 아쉬웠다. 안영명이 6회를 다 마치지 못하고 내려갔고, 한화의 불펜은 롯데보다 빠르게 가동됐다.

지난 2경기에서 한화는 선취점을 뽑아냈으나 이를 지키지 못했다. 선발의 호투를 불펜이 방화로 지워버리며 승리를 놓쳤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안영명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김범수는 7회 2사까지 잡아내며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허리를 책임졌다.

다음으로는 윤규진이 마운드에 올랐다. 지난 8일 LG전에서 7이닝 2실점 쾌투를 선보이며 승리투수가 됐던 윤규진이었다. 4일 휴식 후 불펜으로 나선 윤규진은 8회까지 1⅓이닝을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최근 좋았던 피칭을 이어갔다.

9회 1사까지 윤규진이 잡아낸 후 한화 마운드는 정우람이 이어받았다. 정우람은 김문호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손아섭을 삼진 처리해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전준우에게 볼넷을 내준 정우람은 이대호를 유격수 땅볼 처리해 실점 없이 마쳤다.

전반기 마감을 앞두고 이상군 감독 대행은 후반기 불펜 개편을 예고했다. 전반기 내내 허약한 불펜 탓에 골머리를 앓던 한화다. 2점 차 접전 상황이었으나 마운드에 차례로 오른 구원진이 전반기 마지막 경기 승리를 지켜낸 점은 매우 고무적이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