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1-16 19: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김세정, '푸른바다' O.S.T 합류…12일 '만에 하나' 공개

기사입력 2017.01.11 16:16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신인 그룹 구구단의 메인 보컬 세정이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O.S.T 황금 라인업에 합류했다.

세정이 참여한 '푸른 바다의 전설' O.S.T '만에 하나'는 12일 0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세정의 드라마 O.S.T 데뷔곡인 ‘만에 하나’는 지난 4, 5일 방송된 14회 엔딩씬 및 예고편과 15회 본편에서 전파를 타 시청자와 리스너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14회 엔딩씬에서 뭍으로 나와 심장이 점점 굳어가는 시한부 인생임을 마음속으로 고백한 인어 심청(전지현 분)과 그 목소리를 알아들은 허준재(이민호)의 안타까운 외침과 함께 흘러나와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15회에서도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빗 속 장면에서 세정의 애절한 음색이 얹어져 방송 직후 음원 출시 요청이 빗발치기도 했다.

전지현과 이민호의 슬픈 운명을 표현한 노래 ‘만에 하나’는 잔잔한 피아노와 부드러운 스트링 선율이 인상적인 곡으로 베이스와 기타의 담백한 연주가 더해져 애절한 분위기가 극대화 됐다. 아름답게 전개되는 스트링 선율에 세정의 음색이 조화를 이뤄 애틋한 느낌을 준다.
 
노래 ‘만에 하나’는 소유 정기고의 ‘썸’, 포스트맨의 ‘신촌을 못가’, 엠씨더맥스의 ‘그대가 분다’ 등을 통해 언어의 마술사로 등극한 작사가 민연재와 2NE1, 세븐, 승리, 태양, 거미 등 인기 가수들과 작업해 온 래퍼 겸 프로듀서인 빅톤(Bigtone)이 가사를 써 애틋한 사랑 이야기가 그려졌다.

포맨의 ‘살다가 한번쯤’, ‘안아보자’, 케이윌의 ‘화창한 날에’, 김나영의 ‘그럴 리가’ 등을 통해 드라마틱한 사운드를 선보였던 프로듀서 킹밍(Kingming)과 포맨의 ‘예쁘니까 잘될거야’, 케이윌의 ‘니가 아닌 것 같아’, 엠씨더맥스의 ‘퇴근길’을 등을 함께한 프로듀서 김동휘가 공동 작곡해 웰메이드 발라드를 완성했다.
 
'꽃길'을 통해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들려준 세정이 ‘만에 하나’에서도 실력파 보컬리스트로서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는 후문. 킹밍 프로듀서는 “미세한 감성까지 잘 소화해내는 보컬리스트”라며 극찬했다고 전해졌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젤리피쉬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