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19 13: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또 무너진' LG 차우찬, 삼성전 3⅓이닝 8실점 붕괴

기사입력 2018.08.10 20:11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LG 트윈스 차우찬이 4회를 마치지 못했다.

차우찬은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4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3⅓이닝 8피안타(1홈런) 5사사구 6탈삼진 8실점을 기록했다. 

1회 선두타자 박해민에게 3루타, 구자욱에게 안타를 맞아 실점했다. 이원석에게도 안타를 맞았으나, 러프, 김헌곤, 배영섭을 KKK로 돌려세워 추가 실점은 없었다. 2회에는 이지영을 볼넷으로 내보낸 후 손주인, 김상수, 박해민을 모두 뜬공으로 잡아냈다.

그러나 3회 다시 제구가 흔들렸다. 구자욱을 삼진 처리한 후 이원석을 볼넷, 러프를 사구로 내보냈다. 김헌곤의 안타 때 좌익수의 실책이 겹치며 한 점을 내줬다. 뒤이어 배영섭에게 안타를 맞아 만루에 몰렸고, 이지영의 밀어내기 볼넷, 손주인의 중견수 희생타로 총 3실점했다. 김상수를 삼진 처리해 어렵사리 마쳤다.

4회도 힘겹긴 마찬가지였다. 구자욱에게 안타를 맞은 후 김성훈에게 볼넷, 러프에게 적시타를 허용했다. 뒤이어 김헌곤에게 직구를 공략당해 3점포를 내줬다. 결국 최동환과 교체되며 피칭을 끝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