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18 12: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이슈] '살림남2' 미나♥류필립, 임신 노력에 "좋은 소식 찾아올 것" 응원

기사입력 2018.06.14 11:01 / 기사수정 2018.06.14 15:22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인턴기자] 류필립·미나 부부가 임신을 걱정하는 가운데,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미나와 류필립이 임신을 걱정하고 각자의 고민을 털어놓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미나는 결혼을 앞둔 류필립에게 "아이 낳기 싫냐. 요즘 게임도 많이하고, 청첩장 돌린다고 친구 만나서 새벽에 들어온다"며 불만을 털어놓았다. 그는 "같이 노력해야한다"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냉랭한 기류가 흐른 두 사람은 병원에 방문했고 기대했던 임신 역시, "임신이 아닌 걸로 나왔다"는 소식을 들었다. 실망한 기색이 역력한 미나에게 "자연임신을 기다리기 힘든 상황이다"고 시험관 시술을 권유했다.

하지만 미나는 이에 포기하지 않고, 다시 노력해야겠다는 굳은 의지를 다졌다. 류필립 역시 중국 드라마가 무산된 상황에서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사람에게 위로를 받았다.

미나의 집에 찾아온 동생은 '아이를 갖지 못하면 어떡하나'라는 미나의 걱정에 "아이를 늦게 가지는 사람도 많다"며 자신을 포함한 여러 사람들의 사례를 들며 그를 위로 했다.


류필립은 동서를 만나 위로를 받았다. 그는 "아버지가 저를 갖고싶어 하지 않았다. 그걸 알고나니 좋은 아빠가 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중국 일이 잘 되지 않았다고 동서에게 전했고, 동서는 "앞으로도 기회가 많이 있을 것이다"라고 그를 따뜻하게 위로했다. 기회가 많을 것이라는 위로에 결국 류필립은 눈물을 터트렸다.

류필립은 "아이를 갖고 싶지만 아빠가 될 자격이 먼저다. 과거에 아버지와의 가정불화도 돈 때문이엇다. 떳떳한 아버지가 되고 싶다"라며 돈을 벌고 싶다는 의지를 비추기도 했다.

하지만 동서는 그에게 "걱정 말라. 아이 낳을 거면 가지면 된다. 할 수 있다"며 다독였다. 특히 아직 어린 나이인 류필립에게 늦지 않았다고 강조했고, 류필립 역시 감동한 모습이었다.

이날 미나와 류필립이 임신으로 인해 걱정과 고민으로 힘들어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자, 시청자들 역시 위로를 전했다.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지 말고 마음을 비우면 금방 찾아올 것이다. 힘냈으면 좋겠다", "사랑과 믿음이 있으면 늦어도 가질 수 있다" 등 두 사람을 격려했다.

또한 아픈 과거로 힘들어하는 류필립에게 아버지 못지 않게 다정한 모습을 보여준 동서를 보고 "형 같고 아버지 같다. 너무 보기 좋다", "아버지 같이 잘 챙겨주는 모습이 너무 좋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늦은 나이에 아이를 갖고 싶은 미나와 떳떳한 아버지가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류필립의 모습에 대중 역시 새 생명이 필미부부에게 찾아오길 바란다며 응원을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HOT 클릭 기사   |  엑스포츠뉴스에서 많은 사람들이 본 뉴스입니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