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1 02: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연극 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의혹 "안마 시켰다"

기사입력 2018.02.14 11:16 / 기사수정 2018.04.05 11:0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연극계의 이윤택 연출이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14일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페이스북에 #Metoo(#미투', 나도 당했다)라고 적으며 글을 시작했다. 

김수희 대표는 "10년도 전의 일이다. 극단 일이 워낙 많고 힘들다 보니 버티는 동기가 거의 없었고 내가 중간 선배쯤 되었을 때다. '오구' 지방공연에 전 부치는 아낙으로 캐스팅이 됐다. 주로 사무실에서 기획 업무를 많이 했지만 공연이 많다보니 나같이 연기에 재능이 없는 사람도 작품에 투입이 됐었다"고 적었다.

김 대표는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같이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 밤이었다. 내가 받았고 전화 건 이는 연출이었다.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다. 왜 부르는지 단박에 알았다. 안마를 하러 오라는 것이다. 그는 연습 중이든 휴식 중이든 꼭 여자 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 그게 본인의 기를 푸는 방법이라고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작업을 이어나갈 수가 없다고 했다. 안 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고 폭로했다.

김 대표는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가 누워있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내 손을 잡고 팬티 아래를 문질렀다"며 폭로를 이어나갔다.

이어 "나는 손을 뺐다. 그리고 그에게 ‘더는 못하겠습니다’란 말을 꺼냈다. 그의 방에 들어와 처음 했던 말이었던 것 같다. 나는 방을 나왔고 지방공연을 무사히 마치고 밀양으로 돌아왔다. 그러고도 한두 편의 작업을 더 하고 극단을 나왔다. 정해진 일정이었고 갑자기 빠질 수 없어서였다"고 남겼다.

김 대표는 "대학로 골목에서, 국립극단 마당에서 그를 마주치게 될 때마다 도망 다녔다. 무섭고 끔찍했다. 그가 연극계 선배로 무엇을 대표해서 발언할 때마다, 멋진 작업을 만들어냈다는 극찬의 기사들을 대할 때마다 구역질이 일었지만 피하는 방법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오늘 그 연출이 국립극단 작업 중 여배우를 성추행했고 국립극단 작업을 못하는 벌 정도에서 조용히 정리가 되었었다는 기사를 접했다. 여전함에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 많이 고민하다 글을 쓰기로 했다"며 '미투' 운동에 동참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이 이야기를 해서 용기를 낸 분들께 힘을 보태는 것이 이제 대학로 중간선배쯤인 거 같은 내가 작업을 해나갈 많은 후배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김 대표는 이 글에서 실명을 남기진 않았다. 하지만 연극계에서는 이윤택 연출로 보고 있다. 글에서 언급한 연극 '오구'는 이윤택이 작/연출을 맡았다. 이 연출은 대한민국 최초 연극상인 동아연극상의 역대 최다 수상자이기도 한 연극계 대표 연출가다. 

연극계에도 미투 운동이 번지고 있다. 앞서 연극배우 이명행 역시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명행은 지난 11일 장문의 사과글을 게재했고 출연 중이던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에서 하차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페이스북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