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19 2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효리네' 영업종료 임박, 이대로 보내긴 아쉬운 효리유(종합)

기사입력 2017.09.17 22:18 / 기사수정 2017.09.17 22:48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이효리, 이상순, 아이유가 '효리네 민박' 영업 종료를 앞두고 마지막 외출로 추억을 쌓았다.

17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미국에 다녀온 아이유가 돌아와 민박집에 합류한 모습이 그려졌다.

아이유는 이효리-이상순의 환영을 받았다. 전날 늦게 와 아이유를 보지 못한 장거리 커플 투숙객도 아이유를 보고 깜짝 놀랐다. 아이유는 "설거지를 하려고 미국에서 돌아온 것"이라며 '열일'을 이어갔다.

이효리는 아이유와 함께 요가 수업에 갔다. 이효리는 "가장이 되고 나서 그 책임감으로 어깨 통증이 생겼다"라며 "어깨를 치료하려고 요가를 시작했다. 요가가 아무리 힘들어도 삶보단 덜 힘들다"라고 말했다.

아이유 역시 요가의 매력에 푹 빠졌다. 아이유는 "절친 유인나와 이웃 사촌이다. 요가가 너무 좋아서 인나 언니한테도 같이 하자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손님들이 관광을 떠나고 이효리-이상순-아이유 역시 임직원들의 마지막 외출을 준비했다.

아이유는 이효리에게 과거 이상형을 물었고 이효리는 "원빈, 김래원 등 다양했다"라고 말했다. 아이유는 "난 지금 딱히 이상형이 없다"라고 말하자, 이상순은 "이제 나라고 해도 돼"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세 사람은 외식을 마치고 바다로 향했다. 이효리는 패들보트를 즐겼고 이상순-아이유는 "물이 무섭다"라며 이효리의 모습을 지켜봤다.

이어서 이효리-이상순은 바다에서 커플 요가를 했다. 이를 지켜 본 아이유는 "저런 결혼생활은 꿈이다. 제 짝이란 저런 모습같다"라고 부러워했다. 또 아이유는 "2주가 길다고 생각했는데 벌써 끝이다. 너무 아쉽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다음으로 이효리와 아이유는 듀엣송을 녹음했다. 서로에 대한 느낌을 가사로 적었다. 1절은 이효리가 느낀 아이유의 느낌, 2절은 아이유가 느낀 이효리에 대한 가사였다. 프로듀싱으로 이상순까지 참여해 세 사람이 함께한 곡이 탄생했다. 특히 "그녀는 나와 같아 아니 달라"라는 후렴구가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마지막으로 세 사람은 마지막밤을 아쉬워하며 술을 마셨다. 아이유는 "이제 서울 가면 어떡하냐"라며 "갑자기 끝난 느낌이다. 방송국에서 효리 언니를 보면 낯설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아이유는 "난 진짜 편했다. 그런데 두 분이 안 믿어 주신다"라고 덧붙였다. 이상순은 "또 놀러 와라"라며 어느덧 정든 아이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다음회에서는 '효리네 민박' 마지막 이야기가 담긴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