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22: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하백의 신부' 정수정, 신세경 질투 "마음에 안 들게 생겼어"

기사입력 2017.07.17 23:44 / 기사수정 2017.07.18 00:5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하백의 신부' 정수정이 신세경을 질투했다.

1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5회에서는 무라(정수정 분)가 비렴(공명)과 재회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비렴은 무라가 있는 수영장에 나타났고, "우리 여신께서는 하나도 안 변했네"라며 반가워했다. 

비렴은 "신계에 가서 그놈이라도 만나야 고분고분해지지. 우리 어릴 때 너희 대사제가 말해준 다 죽인다는 그놈 말이야"라며 놀렸고, 무라는 "아직도 믿니. 그러니까 네가 하백보다 어리다는 거야"라며 쏘아붙였다.

특히 무라는 비렴에게 하백(남주혁)이 종과 함께 있다며 윤소아(신세경)의 명함을 건넸다. 무라는 "마음에 안 들게 생겼어. 하백이 수신인지도 모르는 거 같아"라며 윤소아를 질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