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7 22: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뱃고동' 김병만 울린 멸치잡이, 극한 삶의 체험 현장 (종합)

기사입력 2017.05.20 18:4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20일 방송된 SBS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멤버들이 경남 남해로 떠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병만과 육중완, 허경환은 멸치잡이 배에 탑승했다. 김병만은 "'이 친구들 와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다'라는 칭찬을 받고 싶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그러나 멤버들은 만만치 않은 멸치잡이에 체력의 한계를 느꼈다. 김병만은 "철인3종을 경험한 사람이 이걸 해야 한다. 한 번 시작하면 끝날 때까지 멈추지 않는다"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육중완은 "밴드 같았다. 밴드는 합이 중요하다. 멸치잡이도 합이 중요하더라"라며 설명했고, 허경환은 "박자를 맞추는 게 쉽지 않더라. 몇 시간 동안 계속 하니까 허리부터 다리, 팔 다 그냥 아플 수밖에 없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허경환은 "연예인이라면 한 번 해보는 게 좋다. 나만 당할 수 없다. 주먹 쥔다, 진짜. 뱃고동"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김병만은 "'주먹쥐고 뱃고동' 포기하겠다. 이거보다 더 힘든 게 있으면 못하겠다. 옆에 있는데 너무 죄송하다. 한 마리 한 마리 잡는 게 너무 소중한데 못 따라가니까 죄송하다"라며 선언했다.

그러나 김병만은 "정말 꾹 참았는데 옆을 보니까 터는 모습이 보이더라. 모든 사람들이 계속 하더라. 한쪽에서 쉬고 있자니 제가 요령 피우는 사람 같은 마음이고 너무 제 자신이 싫었다"라며 마음을 다잡았다.

이후 김병만은 선장에게 "멸치가 이렇게 힘들게 잡히는구나. 앞으로 밥상에 올라오는 멸치는 그냥 멸치가 아니다. 참치 이상일 거 같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