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2 21: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솔로몬의 위증' 측 "충격적 반전과 비밀"…2막 관전 포인트는?

기사입력 2017.01.13 17:08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솔로몬의 위증’ 상상을 넘어선 충격 반전을 던질 2차 재판과 함께 2막을 연다.

JTBC 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측은 13일 조재현과 서영주, 장동윤과 백철민의 비밀스러운 만남이 담긴 현장스틸컷을 공개했다.

조재현(한경문 역)과 서영주(이소우 역)의 은밀한 만남은 그 자체만으로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조재현과 뺨을 맞았음에도 기가 죽지 않는 서영주 사이에 감도는 팽팽한 긴장감은 다양한 추측을 불러일으킨다.

장동윤(한지훈 역)과 백철민(최우혁 역)의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맹렬하게 달려들어 자신의 멱살을 잡은 백철민을 눈물이 그렁그렁한 눈으로 바라보는 장동윤은 무언가 심상치 않은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흔들림 없이 교내재판을 이끌어왔던 핵심브레인 장동윤이 눈물까지 흘린 이유에 관심이 집중된다.

극 중 정국재단 법무팀장 한경문과 정국예고 학생이면서 교내재판에 참여한 한지훈은 비밀을 숨긴 미스터리한 분위기로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축 역할을 해왔다. 서로에게 한없이 다정한 애틋한 부자지만 재판을 두고 벌어지는 미묘한 불편함도 감지됐다. 한경문이 최우혁과 다툰 이소우를 만나 나눈 의미심장한 대화, 이소우와 친구라는 사실을 숨긴 한지훈의 거짓말 등은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반드시 밝혀져야 할 비밀이기도 하다. 앞서 한지훈이 한경문의 입양아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두 사람의 관계와 숨기려는 비밀에 대한 의문이 증폭된 가운데 이소우가 죽기 전 한경문과 만난 이유, 한지훈의 눈물이 이소우의 죽음과 어떤 관계가 있을 지 궁금증은 커지고 있다.

‘솔로몬의 위증’ 제작진은 “2차 재판에서는 주요 증인들이 대거 참석하면서 1차 재판과는 사뭇 다른 양상으로 전개된다. 거대한 진실이 베일을 벗으며 2막이 전개된다.”라며 “과연 누가 진실을 말하는지 더욱 궁금증을 유발하게 될 것이다. 특히 충격적인 반전과 비밀이 기다리고 있다. 이런 관전 포인트에 집중하며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

lyy@xportsnews.com / 사진 = 아이윌미디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