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22: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다시, 첫사랑' 명세빈·김승수·왕빛나·박정철, 대본리딩 현장 공개

기사입력 2016.10.10 09:56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명불허전 배우들이 모인 '다시, 첫사랑'이 대본 리딩을 시작했다.
 
오는 11월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저녁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의 첫 대본 리딩이 KBS 별관에서 진행됐다. 예정된 시간보다 일찌감치 도착한 배우들이 화기애애하게 첫 인사를 나누며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달궜다. 명세빈, 김승수, 왕빛나, 박정철 등을 비롯한 주연배우는 물론 이덕희, 김보미, 정한용, 조은숙, 서이숙, 정애연, 강남길 등 중견 배우와 신예, 아역배우들까지 총출동했다.
 
리딩에 앞서 KBS 정성효 센터장은 "오래 전부터 준비한 작품이었고 이젠 준비가 정말 잘 된 것 같다. 좋은 작품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된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고 이어 연출을 맡은 윤창범 감독이 "모두가 즐겁고 건강하게 촬영했으면 좋겠다"고 해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특히 이날 대본 리딩은 실전을 방불케 했다. 명세빈과 김승수는 애틋했던 연인 시절부터 처절하게 이별을 맞는 장면의 감정을 섬세하게 구현해냈으며 왕빛나와 박정철 역시 순수했던 첫 사랑의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연기를 펼치며 현장의 분위기를 장악했다.
 
뿐만 아니라 이덕희, 김보미, 정한용의 밀도 높은 연기는 모두를 숨죽이게 만들며 대본 속 상황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지문부터 대사 한 마디까지 꼼꼼하게 읊으며 모두가 극에 몰입하는 진중함은 이들의 첫 사랑이 과연 어떤 폭풍같은 전개로 이어질지 본방송을 더욱 기대케 했다고.
 
또한 리딩이 진행되는 내내 상대의 연기톤을 고려하며 끊임없이 메모를 하는 배우들의 모습은 이들이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사전 분석을 얼마나 철저하게 했는지를 알 수 있던 대목이었다.
 
한편 '다시, 첫사랑'은 8년 만에 첫사랑을 재회하게 된 남녀를 통해 진정한 의미의 부부와 사랑에 대한 감정을 섬세하게 풀어나갈 작품이다. '여자의 비밀' 후속으로 오는 11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KBS 미디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