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30 16: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황희찬, 2G 연속 공격포인트…잘츠부르크는 2-2 무승부

기사입력 2020.02.24 09:47 / 기사수정 2020.02.24 09:50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황희찬이 속한 잘츠부르크는 24일(이하 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빈에 위치한 게네랄리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20라운드 아우스트리아 빈과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황희찬은 패트슨 다카와 함께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25분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황희찬은 지난 21일 프랑크푸르트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40분 페널티킥을 성공시킨데 이어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7분 다카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다카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알베르트 볼치의 크로스를 가슴으로 받아 놓은 뒤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집중력 있게 마무리했다. 그러나 후반 22분 위험 지역에서 연속으로 수비 실책이 나오며 동점골을 허용했다.

후반 25분, 황희찬이 번뜩였다. 전방으로 쇄도하던 황희찬은 패스를 받아 완벽한 골 찬스를 만들었다. 충분히 마무리할 수 있었지만 욕심부리지 않고 더 좋은 위치에 있는 다카에게 내주며 역전골을 이끌어냈다. 황희찬의 리그 8호 도움이다.

잘츠부르크는 승리가 유력했지만 후반 44분 에릭 팔메르-브라운에게 코너킥에서 헤더골을 허용해 2-2로 비겼다. 아쉽게 승리를 놓쳤지만 잘츠부르크는 13승 6무 1패(승점 45)로 선두 린츠(15승 3무 2패, 승점 48)를 3점 차로 추격하고 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EPA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