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0 15: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한국 vs 브라질] 김민재, 유럽 스카우터 앞에서 '고군분투'

기사입력 2019.11.20 11:34 / 기사수정 2019.11.20 11:35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패하긴 했지만 김민재(베이징 궈안)가 유럽 스카우터들 앞에서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로 훌륭한 수비를 선보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브라질과 평가전에서 0-3으로 졌다.

브라질은 예상대로 강했다. 전반 9분 만에 골을 내줬다. 쿠티뉴가 뒤로 돌아뛴 헤난 로디에게 패스를 넣었다. 로디는 이를 크로스로 연결했고, 루카스 파케타가 달려들며 헤더로 마무리했다.

전반 36분엔 쿠티뉴가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한국도 간헐적으로 반격했지만, 소득이 없었다. 결국 후반 15분 다닐루에게 A매치 데뷔골을 내주며 0-3으로 무릎 꿇었다.

3실점을 내주긴 했지만 김민재의 활약은 충분히 인상적이었다. 김민재는 히샬리송(에버튼), 가브리엘 제주스(맨체스터 시티) 등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EPL) 정상급 공격수들과 맞붙어 대등하게 겨뤘다.

특히 전방 공격수로 나선 히샬리송을 잘 막아냈다. 힘과 스피드에서 전혀 밀리지 않는 모습으로 히샬리송을 괴롭혔다. 공격을 전개하는 장면도 좋았다. 전반 28분 황의조를 향해 정확한 패스를 찔러주며 공격의 시발점이 됐다.

브라질전을 앞두고 김민재를 보기 위해 유럽 복수 구단 스카우터들이 경기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재는 간혹 브라질의 공격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전체적인 활약은 합격점을 받기에 충분했다.

sports@xportsnesw.com/ 사진=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