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8 10: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썸머퀸', 욕심 없다면 거짓말"…여름엔 역시 '청하'지 [종합]

기사입력 2019.06.24 17:01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청하가 6개월 만에 돌아왔다.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 청하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지난 1월 활동 이후 6개월만에 컴백한 청하는 공백기 동안의 활동에 대해 "해외에 계시는 팬들에게 인사도 드리고 중간중간 라디오 하면서 최대한 팬들과 소통하면서 지내려고 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청하는 이번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에 대해 "말 그대로 성장한 이야기를 많이 담아보려고 했다. 노래를 들어보면 알겠지만 지금까지와 다른 곡으로 구성돼 있으니 수록곡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스내핑'에 대해서는 "박우상 작곡가님과 처음으로 작업해봤다. 다른 활동을 보시고 영감이 떠올라서 써주셨다고 하는데 감사드린다. 새로운 모습을 끄집어 내주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청하는 이번 타이틀곡 '스내핑' 안무에도 직접 참여했음을 전했다. 그는 "퍼포먼스에 매번 조금씩 참여를 하는 것 같다. 내가 서는 무대이다 보니 포인트 안무에 참여했다"고 설명하며 포인트 안무를 직접 선보였다.

청하의 '스내핑'은 여름에 주로 들을 수 있는 청량한 느낌이 아닌 새로운 변화를 줬다. 이에 대해 "기존 콘셉트의 여름 곡들은 밝고 청량하고 트로피컬한 음악으로 찾아뵀는데 이번에는 조금 다른게 구성해보고 싶었고, '벌써 12시' 이후로 터닝포인트를 주고 싶었다, 조금 더 성장한 기분을 받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여름을 상큼한 기분으로 간다면 변화된 느낌보다 원래 청하가 하던 것이라고 생각하실 것 같았다. 난 계속 새로운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었기 때문에 변화를 주게 된 것 같다"며 이번 컴백에 변화를 준 이유를 설명했다.

청하는 '썸머퀸'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썸머퀸' 욕심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데뷔도 여름에 하고, 컴백도 여름에 했으니 여름에 떠올려주시면 좋을 것 같다. '썸머퀸'이라는 말도 좋지만 여름이 아니더라도 사계절에 들어도 좋은 곡을 들려드리고 싶었다. 앞으로 여름 곡들도 안 비슷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소신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청하는 이번 앨범 활동 목표에 대해 "소통을 위한 앨범인 만큼 대중에게 다가가 소통할 수 있는 앨범이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청하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타이틀곡 '스내핑(Snapping)'은 이별 후 지친 마음을 떨치며 새로운 아침을 맞이한다는 내용의 곡이다. 이전보다 더 화려해지고 깊어진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비트, 도입부의 여유로운 그루브에서 코러스에 가까워질수록 확장되는 역동적인 편곡이 인상적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MNH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