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8 01: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문세윤 "김선호, 너무 스타 되지 않길...톱스타 되면 불편해" (1박 2일)

기사입력 2020.11.22 19:16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방송인 문세윤이 김선호가 너무 스타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에서는 문세윤과 김선호가 서로 소원에 대해 얘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문세윤과 김선호는 일출을 보기 위해 용암사의 운무대로 올라갔다. 두 사람은 해가 뜨기를 기다리면서 각자 바라는 소원을 얘기했다.

문세윤은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동시에 갑자기 김선호와 관련된 소원을 공개했다. 김선호가 너무 스타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김선호는 "진짜 최악이다"라고 말하며 어이없어 했다. 이에 문세윤은 "너무 톱스타가 되면 불편하거든"이라며 지금처럼 김선호 앞에서도 코를 골고 방귀를 뀌고 싶은 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