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6 00: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매니저 갑질 논란' 이순재, SBS '8뉴스'에 "도의적 책임 느껴" 입장 전달 [종합]

기사입력 2020.06.30 20:39 / 기사수정 2020.06.30 20:52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배우 이순재가 '원로배우 매니저 갑질 논란'에 대해 도의적 책임을 느낀다고 입장을 전했다. 

30일 SBS '8뉴스'에서는 이순재의 입장을 전달했다. 앞선 지난 29일 '8뉴스'는 노동인권 사각지대에 놓인 연예인 매니저들의 실태를 다루면서 한 원로배우의 전 매니저 A씨의 소식을 전했다.

A씨는 한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로 일했다고 밝히면서 "머슴 생활을 한 뒤 두 달 만에 부당해고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가 근무했던 두 달 동안 주말 포함 휴일은 단 5일에 불과했고,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휴일·추가 근무 수당은 없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후 해당 원로배우는 이순재로 밝혀졌다. 이순재 소속사는 뉴스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보도 됐다면서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대응했다. 

이에 대해 SBS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정당하게 취재했고 팩트 체크 후 보도가 나간 것이기 때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 없다"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더 이상 후속 보도는 없다고 알린 SBS 측은 '8뉴스' 방송 30분 여 앞두고 "오후 늦게 이순재 씨와 통화가 돼 후속 보도가 나갈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한편 이날 이순재는 SBS를 통해 "도의적인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관행처럼 여겨왔던 매니저의 부당한 업무가 사라지기를 바란다"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 화면,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