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9 18: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이콘택트'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배구스타 출격…"심장 같은 존재" [포인트:컷]

기사입력 2020.06.29 09:0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아이콘택트’에 여자배구계의 쌍둥이 스타 이재영, 이다영이 동반 출연한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지만, “풀어야 할 게 있다”는 말로 의문 또한 자아냈다.

29일 방송될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이 언니 이재영에게 눈맞춤을 신청한다.

눈맞춤에 앞서 이재영은 “우리는 서로에게 ‘심장 같은 존재’”라며 “쌍둥이는 다른 사람들이 갖고 싶어도 결코 가질 수 없는 친구 이상이다”라고 동생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다영 역시 “내가 아플 때나 재영이가 아플 때, 정말 다른 한 쪽도 심장이 아프더라”며 동의했지만, “좀 오글거리긴 하네요”라며 웃었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고교시절까지 같은 팀에서 계속 뛰었던 공격수 이재영, 세터 이다영은 프로배구에 진출한 뒤에는 다른 팀이었다. 하지만 7년 만에 흥국생명에서 함께 뛰게 됐고, 여자배구계의 ‘월드 스타’ 김연경까지 팀에 합세하면서 현재 세 사람에 대한 기대는 하늘을 찌르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이다영은 “프로에서는 계속 떨어져 있다 보니 서로 힘들 때 기댈 데가 없어서. 같이 뛰고 싶은 마음이 컸다”면서도 “같은 팀 아닐 땐 무시할 수 있었지만, 이제 같은 팀이 되기 전에 결정적으로 뭔가 풀어야 할 게 있다”고 이재영에게 눈맞춤을 신청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막상 이재영은 “눈맞춤 신청 이유를 모르겠다”며 “솔직히 감이 안 오는데?”라고 말해, 동생의 생각을 전혀 읽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다영이 말한 ‘풀어야 할 것’이 무엇인지 밝혀질 쌍둥이 배구 스타 자매 이재영, 이다영의 눈맞춤은 29일 월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공개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아이콘택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