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9 14: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일문일답] '페이커' 이상혁 "롤파크서 첫 경기 만족…SKT선전위해 노력하겠다"

기사입력 2019.01.16 19:27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페이커' 이상혁이 개막전 승리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후 5시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그랑서울 LOL파크에서 열린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이하 LCK)' 개막전에서 SKT T1이 진에어 그린윙스를 2-0으로 제압하고 첫승을 따냈다.

'페이커' 이상혁은 2세트 연속 우르곳을 선택, 안정적인 라인전과 한타기여도를 보여주며 팀의 2-0 승리에 일조했다. 경기 후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상혁은 경기 소감과 이번시즌 각오등을 밝혔다.

다음은 '페이커' 이상혁과의 일문일답

Q. 개막전 승리소감은?

▶ 개막전을 처음으로 하는 것 같아 더 긴장됐는데 좋은 결과로 끝나서 앞으로도 더 잘할 수 있는 자신감을 얻은 것 같다.

Q. 롤파크 첫 경기였는데 기존 경기장과 다른 점이 있다면

▶ 오픈 부스에서 경기를 했기 때문에 부스의 유무는 큰 차이가 없다고 느껴 불편함은 없었다. 롤파크 자체가 편의시설도 잘 구비되어있고 디자인적으로도 멋있다고 생각했다. 한가지 다른점은 테이블이 원형으로 되어있다보니 세팅할 때 다른 점이 있었다.

Q. KeSPA 컵 끝나고 어떤 점을 중심으로 피드백을 했는지

▶ KeSPA컵때 호흡이 안맞었던 부분을 중심으로 연습했다. 저희팀 선수들이 판단이 확실하고 콜이 많다보니 갈리는 부분이 있었는데 그런 부분을 중심으로 피드백을 했다.

Q. 다음 경기 아프리카전 예상

▶ 저희가 지금 연습해왔던 것을 토대로 이틀 밖에 시간이 없기 때문에 경기감각을 끌어올리는게 중요할 것 같다.

Q. 이번시즌 일정이 바뀌면서 중간에 휴식일이 짧아졌다.

▶ 작년에도 휴식기간이 없고 하루걸러 하루 경기를 했던 적이 많았는데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힘든점이 많았다. 하루걸러 경기가 있다면 힘들 것 같다. 올 스프링시즌 일정을 본 결과 그렇게 어려운 일정은 없는 것 같아서 다행이다.

Q. 지난 한해 동안 LCK가 암울한 시간을 보였다. LCK 대표스타로서 이번 시즌 포부를 밝힌다면.

▶ LCK가 부진했던 것 이전에 저희 팀이 부진했다. LCK 대표로서 '다른 지역들에게 강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 이전에 우리 팀이 선전했으면 좋겠다. 스프링 뿐만아니라 다른 대회들을 우승한다면 다른 지역들과의 경쟁력이 생길 것 같다.

Q. 롤챔스 첫 경기인데 2018년 동료들과 차이점

▶ 기존 팀에서 많이 바뀌었기 때문에 전체적인 분위기가 많이 바뀌었다. 시끄러운 친구들이 들어온 것도 있고 재미있는 친구들도 많다. 경기를 할 때는 덜하긴 하지만 더 활기찬 분위기가 됐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이덕행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