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1 05: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남자는 잠자리 원해"...'8뉴스', 조근현 감독 충격의 녹취록 공개

기사입력 2018.03.02 22:28 / 기사수정 2018.03.02 22:34



[엑스포츠뉴스 임지연 기자] 조근현 감독이 배우 오디션에서 "남자는 결국 잠자리를 원하는 것"이라고 말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2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조근현 감독이 여배우 오디션 현장에서 한 말을 담은 녹취록이 공개됐다.

배우 지망생이 공개한 이 녹취록에는 조근현 감독이 작품과 연기가 아닌 다른 감독과 여배우들의 사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늘어놓는 음성이 담겼다. 

조근현 감독은 차분하고 진지한 목소리로 "남자들이 원하는 건 잠자리"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녹취록에 따르면 조감독은 여배우들을 성적 대상화 했다. 그는 "연기를 하는 것과 캐스팅이 되는 건 완전히 별개다. 아무리 연기를 잘해도 연기할 기회가 주어져 자기 매력을 드러내야 한다. 타인에게 보여주려면 기회를 얻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감독들은 다 똑같다. 남자의 어떤 지점을 건드려 줘야 하는데 저질 감독이든 세계적인 감독이든 다 똑같다. 남자들이 원하는 건 잠자리 아니겠나. 그 여지를 열어줘야 한다"면서 "접근하기에 좀 더 쉽고 편한 표정과 태도를 가졌으면 좋겠다. 지금은 너무 모범적이고 단정하다"고 발언했다.

한편 '미투 운동'이 문화계로 확산되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조근현 감독의 성추행 의혹은 오디션에 참석한 배우 지망생들의 폭로로 불거졌다. 잇따른 증언은 나왔지만 녹취록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조근현 감독은 지난 2월 개봉한 영화 '흥부'를 연출했다. 이후 홍보 일정에 참여할 예정이었으나 언론시사회 직후 성희롱 의혹에 휩싸이면서 모든 홍보 일정에서 배제됐다. 논란이 확산되자 조근현 감독은 오디션 참가자들에게 ‘오해지만 불쾌했으면 미안하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뒤 미국으로 떠났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