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8 1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양정원, 전효성 뒷담화 논란…'텐' 측 "재발 방지 위해 노력"

기사입력 2016.06.17 11:39


[엑스포츠뉴스=박소현 기자] 필라테스 강사 양정원이 걸그룹 시크릿 전효성 뒷담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양정원은 SBS파워FM '배성재의 텐' 인터넷 생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해 논란을 빚었다. 

17일 방송분을 녹화하는 이날 방송에서 양정원은 자신의 잇몸 관련 질문을 받고 난 뒤 노래가 나가는 사이에 전효성을 언급해 논란이 됐다. DJ 배성재가 "전효성, 한선화씨 잇몸이랑은 다른 것 같다"고 말하자 양정원은 "전효성씨 수술했나봐요. 이제 안보인다"고 말을 꺼냈다.

이에 무슨 수술이냐고 배성재가 되묻자 잇몸 수술을 언급하며 "SNS에서 봤는데 다 내렸다. 사람들이 저보고 다 수술안하냐고 한다"고 말했다. 

'배성재의 텐' 제작진 중 누군가가 잇몸을 어떻게 수술하냐고 질문하자 양정원은 자신의 잇몸을 가리키며 "위를 이렇게 찢어가지고 올리는 게 있다더라"며 "안에 찢을 수도 있다더라"고 설명했다. 뒤늦게 그는 "지금 이거 보고 있는 거냐"며 목소리는 안나가는 것인지 확인했으나 목소리가 나간다는 사실을 알고서는 "왜 이야기 안해주셨냐"며 당황했다. 

제작진은 "들어오실 때부터 나가는 순간까지"라며 "국정원 이야기만 안하시면 된다"며 수습을 하는 듯 했으나 양정원은 "민망하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상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양정원이 인터넷으로 생방송 되고 있는 상황에서 타 연예인에 대해 경솔하게 언급하며 이른바 '뒷담화'를 했다는 것. 또한 DJ인 배성재와 제작진 측에서도 논란 발언시 이를 중단시켰어야 한다는 의견 등이 분분하다. 

양정원의 논란 발언은 실제 라디오 방송에서 송출이 되지는 않는다. 노래가 나가는 도중 나눈 사담이기 때문. '배성재의 텐'측은 "해당 녹화분은 17일 방송될 예정이며, 논란이 되는 부분은 실제로 라디오 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부분"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