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9 12: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신은경, 하와이 여행 뒤 1억 영수증 청구…전 소속사 폭로

기사입력 2015.11.27 14:21 / 기사수정 2015.11.27 14:23



[엑스포츠뉴스=박소현 기자] 배우 신은경의 전 소속사 런 엔터테인먼트 측이 신은경의 하와이 여행 관련 영수증을 공개했다. 

27일 신은경의 전 소속사 런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신은경 측이 전 소속사로부터 생계비만 겨우 지급 받았다는 주장에 정면 반박하며 해외여행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런 엔터테인먼트 측은 신은경이 7억 원 이상의 국세와 수천만원의 건강보험을 미납한 와중에도 해외여행을 다녔다고 밝히며 회사 채무가 2억 2천인 상태에서 추가 대여료 2013년 12월 하와이로 1억원에 달하는 호화 해외여행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런 측은 해당 해외 여행이 모두 증빙자료가 있으며, 해당 내용을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할 수 있어 여행 영수증을 증거로 첨부한다고 밝혔다. 

공개된 영수증에는 항공료와 숙박료 등을 포함한 5000여만원 등이 포함돼 있었다. 하와이 여행 경비 대여 이외에도 신은경이 하와이에서 입을 의류비, 여행 도중 추가 입금한 내역등도 함께 공개됐다. 
  
앞서 신은경 전 소속사 런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신은경이 자신의 명예와 신용을 훼손했다. 또 2억 원이 넘는 정산금 채무가 있음에도 이를 갚지 않았다"고 주장, 최근 수원지방법원에 형사소송과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본 사안은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 사안이다. 신은경 측은 뭐가 얼토당토 하지 않은 주장인지 애매하게 이야기 할 것이 아니라 진정 억울하면, 모든 언론 앞에 관련 자료의 공개 공동 검증에 동의하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신은경의 현 소속사인 지담 측은 지난 25일 "신은경이 전 소속사인 런 엔터테인먼트의 악의적인 언론플레이로 많은 피해를 입고 있다. 이에 따라 신은경은 담당 법무법인을 통해 25일 명예훼손 혐의로 전 소속사 대표인 고모씨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 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 런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