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5 21: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아이돌 데려다 '섹시비서' 변신, 日잡지의 위엄

기사입력 2015.11.26 08:59


[엑스포츠뉴스=김경민 기자] 한 일본 잡지가 여성 아이돌 그룹 멤버를 기용해 섹시 비서로 변신 시켜 화제다.
 
일본 남성지 '괴테'는 기획 시리즈로 비서 특집 그라비아(노출 수위가 높은 화보로 일본에서 주로 제작) 화보를 진행 했다.
 
이번 호의 주인공은 걸그룹 NMB48 멤버 야마모토 사야카(22)로 하얀 셔츠에 검은 정장 등을 입고 섹시한 비서로 변신했다.
 
화보에서 야마모토는 의자에 앉아 가슴골을 드러내고 다리를 꼬고 있는 자극적인 포즈를 취하는 등, 여느 화보와는 다른 파격 노출을 선보였다.
 
특히 이 잡지는 '만약 비서가 됐다면?' 같은 노골적인 질문을 했다. 이에 야마모토는 "비서로 뭐든지 완벽하게 할 수 있는 사람 보다는 못 미더운 구석이 있는 사람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fender@xportsnews.com 사진 = 괴테 홈페이지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