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20 19: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압도적' 맨유, 11G 승점 29점...본격 우승 경쟁

기사입력 2021.01.13 09:57 / 기사수정 2021.01.13 10:03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인턴기자] 맨유가 다시 1위로 돌아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3일(한국시각)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순연 경기 번리와의 원정 경기에서 폴 포그바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겼다. 

맨유는 이날 승리로 리버풀과 같은 17경기를 치른 가운데 11승 3무 3패로 승점 36점을 획득, 리버풀을 제치고 리그 1위로 올라섰다. 

맨유는 아주 오랜만에 리그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012/13시즌 맨유가 리그 우승을 차지했고 그 이후 약 7년 7개월 간 리그 선두에 올라서지 못했다. 

맨유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 은퇴 이후 방향을 잃고 흔들리며 오랜 시간 부진을 겪었고 이번 시즌 초반 역시 부진한 시기가 있었지만 이를 극복해냈다. 

아스널과의 7라운드 0-1 패배 이후 맨유는 11경기 9승 2무라는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어느덧 선두로 치고 올라왔다. 

최근 2~3년 간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이 리그를 양분하던 시대에서 맨유가 오랜만에 선두권에 진입해 양강 구도에 균열을 냈다. 

특히나 이번 시즌 코로나19로 인해 순연 경기,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 등 여러 변수가 발생하면서 리그가 전반적으로 어수선한 상황이지만 맨유가 빠르게 안정화에 성공해 많은 승점을 쌓아 나갔다.

맨유는 이제 라이벌 리버풀과 18라운드 노스웨스트 더비를 갖는다. 이 경기가 이번 시즌 리그 우승의 향방을 가를 중요한 경기가 될 전망이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PA Images/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