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9 23: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7연속 피안타' 김민, 2⅓이닝 8실점 강판 [수원:온에어]

기사입력 2020.06.04 19:35 / 기사수정 2020.06.05 03:08


[엑스포츠뉴스 수원, 김현세 기자] KT 위즈 김민이 조기 강판됐다.

김민은 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치른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6차전 선발 투수로 나와 3회를 못 넘겼다. 2⅓이닝 동안 8실점하고 3회 초 1사 1루에서 류희운과 바뀌었다.

1회 초부터 쉽지 않았다. 2사 1루에서 김재환에게 초구를 읽혀 우월 2점 홈런을 얻어 맞았다. 타선에서 1회 말 1득점 지원해 줘 2회 초는 삼자범퇴 이닝을 써 안정을 되찾는 듯했다. 하지만 3회 초 크게 무너지고 말았다.

김민은 3회 초 선두 타자 김인태를 삼진 처리했지만 위기는 다음 부터였다. 7타자 연속 안타를 얻어 맞았다. 앞서 5타자 연속 안타를 맞고 3실점하고 나서 다음 타자 오재원에게 스리런 홈런을 허용하면서 균형이 크게 기울었다.

벤치는 3회 초 1사 1루에서 김민 대신 류희운을 올렸다. 류희운은 첫 타자 박세혁을 2루수 직선타로 잡고 2루수 박경수가 1루수 문상철에게 던져 귀루가 안 돼 있는 1루 주자 김재호까지 잡고 김민 실점을 아껴 줬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